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PGA도 "아시아계 증오 멈춰라" 동참…"인종차별 참지 않아"

송고시간2021-03-19 08:24

beta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 중단 촉구에 동참했다.

LPGA는 19일(한국시간) 공식 인스타그램에 "아시아계 증오를 멈춰라"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LPGA는 인종차별을 참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LPGA는 "우리는 아시아·태평양계(AAPI) 사회와 함께한다"며 "이들에 대한 괴롭힘과 증오 범죄, 차별의 증가는 우리 사회에 자리를 잡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시아태평양계 증오 범죄에 반대하는 LPGA
아시아태평양계 증오 범죄에 반대하는 LPGA

[LPGA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 중단 촉구에 동참했다.

LPGA는 19일(한국시간) 공식 인스타그램에 "아시아계 증오를 멈춰라"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LPGA는 인종차별을 참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에서는 한인 4명을 포함해 8명의 희생자를 낸 애틀랜타 총격 사건을 계기로 아시아계 차별과 혐오를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LPGA는 "우리는 아시아·태평양계(AAPI) 사회와 함께한다"며 "이들에 대한 괴롭힘과 증오 범죄, 차별의 증가는 우리 사회에 자리를 잡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소연(31),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등 LPGA 투어에서 뛰는 아시아 선수를 비롯해 수천 명이 이 게시물에 지지를 보냈다.

LPGA 투어에는 세계랭킹 1·2위 고진영(26), 김세영(28)과 5위인 재미교포 대니엘 강 등 아시아·아시아계 선수들이 다수 뛰고 있으며, 이들은 정상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