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링컨 "일본군 위안부 등 여성 성착취는 심각한 인권침해"(종합)

송고시간2021-03-18 22:12

beta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8일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것을 포함해 여성에 대한 성적 착취는 심각한 인권침해라는 것을 우리는 오랫동안 이야기해왔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KBS가 방영한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일이 화해 정신으로 과거사 문제 해결하도록 계속 격려"

"대북대표 수주 내 임명…쿼드 관련 한국과 협조할 방법 찾을 수 있을 것"

한·미 공동기자회견 참석한 블링컨 국무장관
한·미 공동기자회견 참석한 블링컨 국무장관

(서울=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외교·국방 장관회의 리셉션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3.18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김경윤 기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8일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것을 포함해 여성에 대한 성적 착취는 심각한 인권침해라는 것을 우리는 오랫동안 이야기해왔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KBS가 방영한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과거 국무부 부장관 시절에도 한미일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했으며, 당시 한국과 일본이 2015년 발표한 위안부 합의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위안부 문제를 잘 아는 편이다.

그는 "우리는 과거에도 그랬으며 지금도 우리의 친한 친구이자 파트너인 한국과 일본이 화해의 정신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강력히 격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서는 "그 논문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한 질문에 "평양에서 말한 바는 들었지만 대북 정책 검토를 하는 지금 제가 듣고 싶은 목소리는 우리 친한 파트너들의 것"이라고 답했다.

북미 싱가포르 합의 계승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는 대북 정책을 검토 중이며 여기 한국에 있는 우리 파트너들의 관점을 충분히 알 수 있도록 매우 주의 깊게 듣고 있다"고만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SBS와 인터뷰에서 미국의 대북특별대표가 공석이라는 지적에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 내에, 앞으로 수주, 확실히 몇 달 안에는 (새 대표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일본, 호주, 인도 4개국의 협의체 '쿼드'(Quad)에 대해서는 "우리는 한국과는 신남방 정책과 관련해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고, 쿼드와 관련해서도 협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