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9시까지 전국서 421명…19일 400명대 중후반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03-18 22:5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18일에도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21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대 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141명-경기 139명-인천 25명 등 수도권 305명, 비수도권 116명

어제 같은 시간보다 51명 많아…'3차 유행' 속 산발적 감염 잇따라

코로나19 확산을 막아라
코로나19 확산을 막아라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속초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검사가 진행된 18일 석봉도자기미술관 앞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검사소에서 드라이브스루와 워킹스루 방식으로 검체채취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3.18 momo@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양지웅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18일에도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2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70명보다 51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05명(72.4%), 비수도권이 116명(27.6%)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41명, 경기 139명, 경남 36명, 강원 31명, 인천 25명, 전북 12명, 충북 8명, 부산 6명, 대구 5명, 대전·충남·경북 각 4명, 울산 3명, 광주 2명, 제주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 전남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대 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밤 시간대에 돌발적인 집단감염 사례가 나올 경우 확진자 수는 400명대 후반, 많으면 500명 안팎까지 늘어날 수 있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75명이 늘어 최종 445명으로 마감됐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 여파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설 연휴(2.11∼14) 직후 잇단 집단감염 여파로 600명대까지 급증했다가 이후 300∼400명대로 감소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다시 증가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달 1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88명→490명→459명→382명→363명→469명→445명 등을 기록하며 하루 평균 442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424명으로, 지난 10일(400명)부터 9일째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최근 유행 상황을 보면 가족·지인모임, 직장, 목욕탕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다.

경남 진주시의 한 목욕탕(목욕탕 2번 사례)과 관련해서는 방문자, 종사자, 가족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연이어 나와 지금까지 총 199명이 확진됐다. 거제시의 유흥시설 관련 확진자는 58명으로 늘었다.

강원 속초에서는 체조원, 어린이집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며 최근 이틀 새 30여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도 지인모임, 병원, 사업장 등에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