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5세 이상 고령자가 코로나19에 재감염될 위험 더 높아"

송고시간2021-03-18 15:44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자는 코로나19에 다시 감염될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8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덴마크 스타텐스 혈청연구소 연구 결과, 65세 미만인 경우 코로나19에서 완치된 후 최소 6개월간은 재감염 억제율이 약 80%로 나타났다.

스타텐스 혈청연구소의 스텐 에델베르 박사는 "젊고 건강한 사람은 코로나19에 재감염되는 경우가 드물었지만, 고령층의 경우 재감염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고령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5세 미만은 재감염 억제율 80%…65세 이상은 47%에 불과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자는 코로나19에 다시 감염될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8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덴마크 스타텐스 혈청연구소 연구 결과, 65세 미만인 경우 코로나19에서 완치된 후 최소 6개월간은 재감염 억제율이 약 80%로 나타났다.

그러나 65세 이상인 경우 재감염 억제율이 47%에 불과했다.

스타텐스 혈청연구소의 스텐 에델베르 박사는 "젊고 건강한 사람은 코로나19에 재감염되는 경우가 드물었지만, 고령층의 경우 재감염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고령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의학 전문지 '랜싯' 최근호에 발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영국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의 로즈메리 보이턴, 대니얼 올트먼 교수는 이 저널에서 "재감염 억제율이 일반적으로 80%에 불과하고 65세 이상에서는 47%로 떨어진다는 것은 선행 연구에서 발표된 것보다 우려스러운 수치"라면서 "글로벌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영구적인 해결책"이라고 밝혔다.

20대 남성 AZ 접종 후 혈전…60대 이어 두번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KTmPsnjBa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