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내 한국계, 증오범죄 피해 중국계 이어 두번째"

송고시간2021-03-18 14:57

beta

지난 한 해 미국에서 벌어진 인종적 증오범죄의 피해자 가운데 한국계가 아시아계 가운데 중국계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아시아계 이민자를 위한 이익단체인 'AAPI(아시아·태평양계) 증오를 멈추라'가 최근 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월19일부터 올해 2월28일까지 이 단체에 보고된 증오범죄는 3천795건이었다.

전체 아시아계 인구 중 한국계의 비율을 고려하면 인종적 증오범죄의 피해를 상대적으로 많이 본다고 해석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증오범죄 표적 중국계 42.2%, 한국계 14.8% 순

폭언·따돌림·육체폭력 이어 팬데믹 이후 기침·침뱉기 등장

이달 13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반아시안 범죄 반대 시위[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이달 13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반아시안 범죄 반대 시위[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지난 한 해 미국에서 벌어진 인종적 증오범죄의 피해자 가운데 한국계가 아시아계 가운데 중국계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아시아계 이민자를 위한 이익단체인 'AAPI(아시아·태평양계) 증오를 멈추라'가 최근 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월19일부터 올해 2월28일까지 이 단체에 보고된 증오범죄는 3천795건이었다.

이들 범죄의 피해자를 출신국별로 보면 중국계의 비율이 42.2%로 가장 높았고, 한국계가 14.8%, 베트남과 필리핀계가 각각 8.5%, 7.9%, 일본계가 6.9%로 집계됐다.

범죄 피해자들의 출신국별 비율[AAPI 보고서 캡처. DB 및 재사용 금지]

범죄 피해자들의 출신국별 비율[AAPI 보고서 캡처. DB 및 재사용 금지]

2019년 미국 인구조사국의 통계를 보면 미국 내 아시아계 인구 가운데 중국계는 22.6%, 한국계가 7.8%를 차지했다. 전체 아시아계 인구 중 한국계의 비율을 고려하면 인종적 증오범죄의 피해를 상대적으로 많이 본다고 해석할 수 있다.

한국계가 전체 아시아계 중 인구 비율이 더 높은 필리핀계(16.0%)와 베트남(10.1%)계 보다도 증오범죄의 표적에 자주 노출된 셈이다.

증오범죄의 유형을 보면 폭언(68.1%), 따돌림·기피(20.5%)가 많았고 수위가 가장 높은 육체적 폭력(11.1%)이 세번째였다.

피해자의 성별은 여성(68%)이 남성(29%)보다 2.3배나 많았다.

이들 범죄가 벌어지는 장소는 직장이 35.4%로 가장 많았지만 길거리나 공공장소도 25.3%를 차지했다.

또 증오범죄는 아시아계가 많이 사는 캘리포니아주(44.6%)와 뉴욕주(13.6%)에서 빈번했다.

차별적 폭력의 유형.[AAPI 보고서 캡처. DB 및 재사용 금지]

차별적 폭력의 유형.[AAPI 보고서 캡처. DB 및 재사용 금지]

이 단체는 이 보고서에서 실제 사례도 공개했다.

캘리포니아주 밀피타스의 한 쇼핑몰에서 한 늙은 남성이 아시아계 주민에게 다가와 얼굴을 찌푸린 채 다짜고짜 "네가 밖으로 나와 쇼핑하고 있는 게 잘못됐다"라며 "너희들의 회사를 없애고 유학생을 돌려보내겠다. 시민권을 빼앗아 버리겠다"라고 위협했다.

한 아시아계 여성은 워싱턴DC의 지하철역에서 한 남성에게 아무런 이유 없이 등을 맞았다. 이 남성은 여러 번 "중국X"이라고 소리치더니 가짜로 기침을 해댔다고 한다.

이 보고서에선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 아시아계를 향해 기침하고 침을 뱉는 증오범죄가 새 유형으로 등장했다는 점도 소개됐다.

hsk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QGD1f3zyM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