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중문화산업 단체 "학폭 폭로 하차, 업계에 또다른 피해"

송고시간2021-03-18 14:46

beta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연예인의 방송 하차 등 활동 중단이 잇따르는 가운데 대중문화산업 단체들이 업계 타격을 호소하며 합리적인 대책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합 회원단체를 비롯해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등 4개 단체는 18일 입장문에서 "과거의 잘못이 밝혀진 연예인 개인만의 문제로만 봉합되는 것이 아니라 대중문화예술 산업의 구조상 또 다른 피해를 낳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가해 연예인이 연기·음반·기타 프로그램 활동 중 도중하차할 경우 이미 제작된 많은 분량이 취소됨에 따라 재(再)제작이 불가피하다"며 "작업에 참여했던 수많은 종사자와 연예인들이 덩달아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로그램 재제작에 큰 고통…의혹만으로 성급한 하차 자제해달라"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연예인의 방송 하차 등 활동 중단이 잇따르는 가운데 대중문화산업 단체들이 업계 타격을 호소하며 합리적인 대책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합 회원단체를 비롯해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등 4개 단체는 18일 입장문에서 "과거의 잘못이 밝혀진 연예인 개인만의 문제로만 봉합되는 것이 아니라 대중문화예술 산업의 구조상 또 다른 피해를 낳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가해 연예인이 연기·음반·기타 프로그램 활동 중 도중하차할 경우 이미 제작된 많은 분량이 취소됨에 따라 재(再)제작이 불가피하다"며 "작업에 참여했던 수많은 종사자와 연예인들이 덩달아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프로그램 제작에 소요된 엄청난 비용도 순식간에 사라지고 이는 다시 방송사, 제작사, 연예인 소속사를 포함한 대중문화예술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기업과 업체들의 막대한 손실로 고스란히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방송 제작·편성 관계자에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여론의 의혹만 가지고 관련 연예인을 프로그램에서 성급하게 하차시키거나 방송 편성을 중단하는 결정은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언론에 "충분하고도 정확한 취재를 통해 잘못이 확인된 경우에만 다뤄 달라"고 호소했다.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제공]

이들 단체는 ▲ 연예인의 잘못이 드러날 경우 피해자 입장에서 문제 해결 ▲ 연예인들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강조하는 교육 확대 ▲ 근거 없는 무분별한 폭로에 대해서는 연예인을 보호하고 확인된 사실에 기반해 설명하겠다고도 밝혔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