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도쿄올림픽 해외 관중 안 받기로…모레 공식 확정될 듯

송고시간2021-03-18 11:27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해외 관중을 들이지 않은 채 열리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1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올 7~9월 예정된 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해외 일반 관중을 받지 않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20일 대회 조직위, 도쿄도(都),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대표가 함께 참여하는 올림픽 관련 5자 회의에서 이를 공식 확정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해외 관중을 들이지 않은 채 열리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1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올 7~9월 예정된 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해외 일반 관중을 받지 않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20일 대회 조직위, 도쿄도(都),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대표가 함께 참여하는 올림픽 관련 5자 회의에서 이를 공식 확정할 예정이다.

전날 관저에서 마루카와 다마요(丸川珠代) 올림픽담당상(장관)과 해외 관중 수용 문제를 논의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이번 5자 회의에서 해외 관중 수용이 어렵다는 일본 정부 입장을 전하도록 했다.

5자 회의는 성화 봉송이 시작되는 25일 이전에 온라인 형식으로 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데, 20일 개최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주 경기장의 오륜 조형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주 경기장의 오륜 조형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요미우리신문은 각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데다 변이 바이러스의 유행도 심각해져 해외 관중을 포기하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많은 입국자의 행동을 관리하면서 감염 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12일 기자회견에서 해외 관중 수용 여부에 대해 "일본 결정을 존중하고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5자 회의에선 해외 관중을 들이지 않은 채 올림픽을 치르겠다는 일본 정부 계획이 그대로 승인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회 조직위는 이 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해외에서 판매된 약 90만 장의 입장권을 환불하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일본 정부와 대회 조직위는 일본 내 관중의 경기장 수용 문제에 대해선 내달 중 구체적인 규모를 정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 내에선 현재 국내 스포츠 경기 기준에 맞춰 입장객 상한을 수용 정원의 50%로 제한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사진 안쪽 왼편)과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지난 3일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 조직위 회장(가운데), 마루카와 다마요 일본 올림픽담당상,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왼쪽 모니터)와 함께 올림픽 5자 대표 화상회의를 열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사진 안쪽 왼편)과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지난 3일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 조직위 회장(가운데), 마루카와 다마요 일본 올림픽담당상,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왼쪽 모니터)와 함께 올림픽 5자 대표 화상회의를 열고 있다.

한편 대회 조직위는 25일 후쿠시마(福島)현에 있는 축구 시설인 '제이(J)빌리지'에서 예정된 성화 봉송 출발식도 무관중 행사로 연다.

올림픽 연기 결정 전에는 일본 정부 대표인 총리와 개최 도시를 대표하는 도쿄도 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3천여 명의 관중이 모이는 대규모 행사로 출발식을 준비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스가 총리도 참석하지 않는 행사로 치르기로 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