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틀랜타 총격 뒤 '인종 증오범죄' 대응 입법 목소리"

송고시간2021-03-18 10:46

beta

17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한국계 여성 4명이 총격에 숨지면서 인종적 증오범죄에 대응하는 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아시아계 연방의원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고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그는 전국적으로 증가하는 증오범죄와 관련해 여러 의원이 법무부 측을 만났다면서 "아시아·태평양계(AAPI)를 겨냥한 증오범죄에 맞서는 행동을 지금 당장 하려 한다"라고 밝혔다.

리처드 블루먼솔(민주당) 연방 상원의원은 이번 총격 사건으로 증오범죄를 막고 총기 통제를 강화하는 입법 활동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면서 의견이 같은 공화당 의원들과 공조하려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하원 이번주 청문회서 반증오범죄 입법 논의할 듯

"트럼프 인종차별 언사가 아시아계 겨냥 범죄 부추겨"

이달 13일 시애틀에서 열린 반아시안 범죄 반대 시위
이달 13일 시애틀에서 열린 반아시안 범죄 반대 시위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17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한국계 여성 4명이 총격에 숨지면서 인종적 증오범죄에 대응하는 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아시아계 연방의원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고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중국계인 주디 추(민주당) 연방 하원의원 겸 연방의회 '아시아태평양 코커스(CAPAC) 의장은 "이번 범죄는 공포 그 이상이다"라며 "많은 아시아계 미국인이 주위 환경과 자신의 목숨이 위험에 처했다는 점을 뼈저리게 느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국적으로 증가하는 증오범죄와 관련해 여러 의원이 법무부 측을 만났다면서 "아시아·태평양계(AAPI)를 겨냥한 증오범죄에 맞서는 행동을 지금 당장 하려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인종적 증오범죄를 막는 법이 의회에서 통과돼야 하고 3월26일을 '반(反)아시안 증오범죄'를 성토하는 날로 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 하원은 증가하는 반아시안 증오범죄와 차별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주 안으로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이 청문회에서 추 의원 등이 발의한 반증오범죄 법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3oVghwBdDs

리처드 블루먼솔(민주당) 연방 상원의원은 이번 총격 사건으로 증오범죄를 막고 총기 통제를 강화하는 입법 활동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면서 의견이 같은 공화당 의원들과 공조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애틀랜타 총격은 증오범죄, 특히 최근에 아시아계를 직접 겨냥한 범죄가 급증하는 현실을 반영한다"라며 "미국인은 무조건 분노해야 하고, 더욱 중요한 건 이제 행동해야 한다는 사실이다"라고 주장했다.

낸시 펠로시 연방 하원의장도 성명을 통해 "애틀랜타 총격이 증오범죄인 지가 시급히 가려져야 하고 그런 행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세워야 한다"라며 "온 나라가 한목소리로 '반아시안 증오범죄를 멈추라'고 외쳐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첫 아시아계 부통령인 카멀라 해리스도 "이번 살해 사건을 미국의 폭력 문제, 그리고 이를 절대 좌시하지 않기 위해 반드시 행동해야 한다는 더 큰 사안으로 확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17일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는 조화
17일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는 조화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아시아계 이민자를 위한 이익단체인 'AAPI 증오를 멈추라'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미국에서 인종적 증오범죄가 3천800건 가까이 보고됐다. 지난해 이전에는 이런 범죄가 연평균 약 100건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폭등' 수준이다.

이런 상황과 관련, 추 의원은 AAIP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 시절 크게 늘어났다면서 "AAIP를 겨냥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분열적 언사가 외국인 혐오라는 불꽃을 타오르게 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그런 말이 인종적 동기로 촉발된 이번 총격으로 이어졌다"라며 "총격의 표적이 된 희생자는 우리 사회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 중 하나인 아시아계 이민자 여성이었다"라고 지적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연구 전문가인 예일대 그레이스 카오 사회학과 교수는 "애틀랜타 총격 사건을 인종과 따로 떼어놓기는 어렵다"라고 해설했다.

카오 교수는 "총격의 희생자가 아시아계 여성이었고, 이들이 미국의 매체에서 이국적인 성적 대상으로 다뤄졌다는 점, 미국의 초기 이민 시절 성매매 여성으로 의심받았던 점을 고려하면 용의자는 이들 여성을 거리낌 없이 같은 방식으로 봤을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