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건설, '층간소음 해결 TF' 신설…"자재·시공기술 개발"

송고시간2021-03-18 09:39

beta

포스코건설은 18일 석·박사급 전문인력 16명이 참여하는 '층간소음 해결 TF'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이 TF는 사회문제로 대두된 층간소음을 줄일 수 있는 건축 소재 개발과 설계·시공기술 연구에 집중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노후 주택 리모델링의 경우 신축보다 얇은 바닥 두께로 층간소음에 취약하고 층높이 제한으로 두꺼운 소음저감 소재를 사용하기 어려운데, TF 활동을 통해 이를 극복하는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포스코건설은 18일 석·박사급 전문인력 16명이 참여하는 '층간소음 해결 TF'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이 TF는 사회문제로 대두된 층간소음을 줄일 수 있는 건축 소재 개발과 설계·시공기술 연구에 집중한다.

특히 고성능 회반죽(모르타르)과 복합 완충재 등을 활용해 중량 충격음을 획기적으로 저감시키는 하이브리드형 강성보강 특화 바닥구조 기술의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를 시작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노후 주택 리모델링의 경우 신축보다 얇은 바닥 두께로 층간소음에 취약하고 층높이 제한으로 두꺼운 소음저감 소재를 사용하기 어려운데, TF 활동을 통해 이를 극복하는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CI
포스코건설 CI

[포스코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