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월 "일부 자산은 고평가 확실…긴축 얘기할 때는 아냐"

송고시간2021-03-18 05:22

제로금리 유지 결정 후 "고용·물가 목표에 이르려면 갈길 멀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7일(현지시간) 일부 자산의 고평가를 인정하면서도 긴축 정책을 논의할 때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제로 금리' 유지를 결정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어떤 기준으로는 일부 자산의 가치평가가 역사적으로 높다고 말할 수 있다"며 "이건 확실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논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아니다"라면서 너무 이르다는 반응을 보였다.

파월 의장은 "경제는 고용과 물가 목표에 이르기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상당한 추가 진전을 이루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연준은 경제가 필요로 하는 지원을 계속 제공하겠다"며 완화적 정책 지속을 시사했다. 연준은 이날 공개된 점도표에서 2023년까지 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는 "백신 보급의 진전과 재정부양 덕분에 시간이 지날수록 노동시장과 물가에서 더 빠른 진전이 시작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면서도 "먼저 그런 진전이 일어나는지 봐야 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F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