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생충같은 아들 쫓아내달라" 伊여성 호소 법원이 수락한 사연

송고시간2021-03-18 07:00

beta

이탈리아 북부 토리노에 사는 한 여성이 최근 법원에 제기한 이색 청원이다.

17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 여성은 50세에 가까운 아들이 '인생의 짐'이라고 하소연했다.

해결책을 찾지 못한 여성은 결국 경찰과 검찰을 통해 "아들이 내 집에서 나가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고, 담당 판사는 이를 받아들여 아들에게 퇴거 명령을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대법원 전경. [로마=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대법원 전경. [로마=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기생충 같은 자식을 내 인생에서 떼어내 주세요."

이탈리아 북부 토리노에 사는 한 여성이 최근 법원에 제기한 이색 청원이다. 법원은 여성의 요구에 합리적인 이유가 있다고 판단해 이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무슨 사연일까.

17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 여성은 50세에 가까운 아들이 '인생의 짐'이라고 하소연했다.

일할 생각도, 집안 일을 도와줄 생각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마약도, 술도 하지 않지만 가벼운 정신 질환 탓에 가끔은 공격적인 태도도 보인다고 했다.

'집에서 쫓아내면 죽이겠다'고 협박하는가 하면 5년 전에는 자신의 뺨을 때린 적도 있다면서 "아들이 나를 해치지 않을까 두렵다"고 여성은 호소했다.

한 달에 300∼400유로(약 40만∼54만 원)씩 지원해줄 테니 집을 떠나라고 했지만, 아들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그냥 집에 있는 게 좋다'는 것이다.

여성은 이런 아들을 '기생충', '놈팡이' 등으로 묘사했다.

다른 해결책을 찾지 못한 여성은 결국 경찰과 검찰을 통해 "아들이 내 집에서 나가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고, 담당 판사는 이를 받아들여 아들에게 퇴거 명령을 내렸다.

'아들을 영원히 돌볼 수는 없다. 남은 인생을 조용히 살고 싶다'는 여성의 호소를 받아들인 것이다.

이에 대해 신문은 법원이 가정 내 여성 폭력으로 분류되는 다른 사건과 똑같은 잣대로 판단한 것이라고 짚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