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나도 미얀마 거리에 무릎 꿇는다…폭력 멈춰 달라"

송고시간2021-03-17 20:01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거하는 군중들에 대한 폭력을 거둬달라고 다시 한번 강하게 촉구했다.

교황은 17일(현지시간) 수요 일반 알현 말미에 한 달 넘게 지속하는 미얀마 사태를 언급하며 "많은 사람, 특히 젊은이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교황은 이어 "나 역시 미얀마 거리에 무릎을 꿇고 폭력을 멈춰달라고 호소한다"며 "대화가 이기도록 하자. 피는 아무것도 해결해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얀마 경찰 병력 앞에 무릎 꿇고 총을 쏘지 말아달라며 애원하는 안 누 따웅 수녀.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갈무리.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미얀마 경찰 병력 앞에 무릎 꿇고 총을 쏘지 말아달라며 애원하는 안 누 따웅 수녀. [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갈무리.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거하는 군중들에 대한 폭력을 거둬달라고 다시 한번 강하게 촉구했다.

교황은 17일(현지시간) 수요 일반 알현 말미에 한 달 넘게 지속하는 미얀마 사태를 언급하며 "많은 사람, 특히 젊은이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교황은 이어 "나 역시 미얀마 거리에 무릎을 꿇고 폭력을 멈춰달라고 호소한다"며 "대화가 이기도록 하자. 피는 아무것도 해결해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달 초 미얀마 현지의 한 수녀가 시위대 진압에 나선 무장경찰 병력 앞에서 무릎 꿇고 폭력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 세계 언론을 통해 퍼지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교황이 해당 수녀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이 사진을 접하고서 관련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행위가 벌어졌는데도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이 이끄는 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이후 곳곳에서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위가 이어졌고, 군경이 이를 무력 진압하며 유혈 사태로 번졌다. 외신에 따르면 미얀마 군경의 실탄 발포 등으로 현재까지 최소 2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luc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hhMhDd08y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