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성용 변호사 "내주까지 법적 조치"…폭로자 측 "조치하라"(종합)

송고시간2021-03-17 20:00

beta

초등생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이 곧 의혹 제기자들에 대한 법적 조치에 들어갈 전망이다.

기성용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상대방 측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법적 조치를 26일 안으로 제기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성용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초등생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이 곧 의혹 제기자들에 대한 법적 조치에 들어갈 전망이다.

기성용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상대방 측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법적 조치를 26일 안으로 제기한다"고 밝혔다.

송 변호사는 형사 고소를 할 것인지, 혹은 민사 소송을 제기할 것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지난 24일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한 바 있다.

이들은 기성용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내용상 A선수가 기성용임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다.

이에 기성용은 27일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전 뒤 기자회견을 자처, 완강하게 결백을 주장하면서 C씨와 D씨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

또, 송 변호사는 C씨와 D씨 측이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기성용이 성폭력을 가했음을 입증하는 '증거'를 조속히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C씨와 D씨 측은 기성용이 소송을 걸어오면 이를 법정에서 공개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성용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송 변호사는 "소송을 걸어와야만 법정에서 공개하겠다는 것은, 3심까지 수년 동안 재판이(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기성용 선수가 의혹을 받는 기간만 길어지게 되는 효과를 노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대방 측이 주장하는 '확실한 증거'가 진실이라면 가장 피해를 볼 사람은 기성용 선수"라면서 "그 기성용 선수가 바로 그 증거를 공개할 것을 원하니 공개하는 데 법적인 장애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확실한 증거'를 국민 앞에 공개하는 데 장애 사유가 있다면 뭐든지 말해 달라"면서 "장애가 될 사유를 모두 제거해 주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사건을 다룬 MBC PD수첩 전날 방영분에서 D씨가 울면서 증언한 부분에 대해서도 송 변호사는 "(방송이 국민들에게) 편향된 시각을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송 변호사는 방송국에 제공했으나 대부분 방송되지 않았다며 D씨의 통화 녹음 파일을 보도자료와 함께 공개했다.

파일에서 D씨는 기성용의 회유와 협박이 없었다거나 박 변호사가 확인과 동의를 구하지 않고 임의로 폭로를 진행했다는 등 취지의 말을 한다.

기자회견 자처한 기성용
기자회견 자처한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사건 폭로가 이뤄진 24일 D씨와 기성용의 후배인 E씨가 통화한 내용의 일부다.

C씨와 D씨 측은 이 시점에 기성용 측이 E씨 등을 통해 강하게 회유를 시도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이날 저녁 C씨와 D씨 측은 박 변호사와 함께하지 않겠다는 뜻을 박 변호사에게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기성용 측은 회유를 한 적이 없으며, E씨는 기성용의 부탁 없이 스스로 중재에 나섰다고 반박한다.

한편, 박 변호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기성용 측이 먼저 법적 조치를 취하기를 기다린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박 변호사는 "변호사가 증거를 법정에서 공개하지 않고 일반에 공개해 여론재판을 하자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기성용 측이 D씨와 E씨 간 통화 내용의 일부를 이날 공개한 데 대해서는 "해당 통화 내용은 새롭게 드러난 내용이 아니며, 우리가 앞서 일부 언론에 파일 형태로 제공한 통화 내용의 일부분만 편집한 것"이라면서 "기성용 측은 당시 D씨가 거듭된 회유와 압박으로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어하는 상황이었다는 맥락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파일의 일부만 악의적으로 편집해 이번에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Bv3NXXHRjc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