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년 목돈 마련 '경남 상생공제사업' 고용유지 효과

송고시간2021-03-17 13:42

beta

경남도가 청년들에게 목돈 마련 기회를 제공해 도내 기업 장기근속을 유도하는 '경남 상생공제사업'이 청년 고용유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이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의 고용환경 모니터링 결과 2년 이상 근속률이 63.8%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경남도가 자체 추진하는 고용장려금 사업인 상생공제사업은 기업에는 정부지원금과 별도로 정부형 공제(내일채움공제) 가입 청년 1인당 150만원(5명 이내)을 지원하고, 정부형 공제 만기 이후 1년 이상 추가 재직 중인 청년에게 1인당 600만원의 청년지원금을 지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업 참여 청년 2년 이상 근속률 63.8%

경남도청
경남도청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청년들에게 목돈 마련 기회를 제공해 도내 기업 장기근속을 유도하는 '경남 상생공제사업'이 청년 고용유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이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의 고용환경 모니터링 결과 2년 이상 근속률이 63.8%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러한 수치는 한국고용정보원 통계에 의한 2년 연속 청년 고용유지율 38.2%보다 25.6%P 높다.

경남도가 자체 추진하는 고용장려금 사업인 상생공제사업은 기업에는 정부지원금과 별도로 정부형 공제(내일채움공제) 가입 청년 1인당 150만원(5명 이내)을 지원하고, 정부형 공제 만기 이후 1년 이상 추가 재직 중인 청년에게 1인당 600만원의 청년지원금을 지급한다.

이 사업에 참여하는 청년은 정부형 공제 만기금(2년) 1천600만원과 청년적립금 200만원, 청년지원금 600만원을 합해 2천4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경남도는 이 사업이 효과가 있는지를 파악하려고 청년 14명으로 청년 점검단을 구성해 지난해 10월 13일부터 11월 25일까지 상생공제 수혜사업장 302곳과 청년지원대상자 527명을 대상으로 고용환경을 점검했다.

상생공제 가입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는지를 묻자 응답 청년 287명 중 134명(46.7%)이 '크게 영향을 미쳤다', 103명(35.9%)이 '약간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고 도는 전했다.

김일수 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청년일자리 고용환경 점검은 도내 중소기업의 근무환경 개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도 기존에 추진해온 청년일자리사업 고용환경을 청년들 눈높이로 점검해 사업 효과 및 청년 체감도를 향상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