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사건 피해자 "피해사실 관련 소모적 논쟁 멈추길"(종합)

송고시간2021-03-17 12:20

beta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17일 "피해 사실에 관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은 이제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피해자 A씨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는 사람들'이 진행한 기자회견에 나와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처 준 정당에서 시장 선출되면 돌아갈 수 없을 거란 두려움 들어"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 2021.3.1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송은경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17일 "피해 사실에 관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은 이제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피해자 A씨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는 사람들'이 진행한 기자회견에 나와 이같이 밝혔다.

A씨가 취재진 앞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고 발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여성단체들 기자회견에서 입장문 대독 등의 형식을 통해 심경을 전했다.

A씨는 언론 앞에 나서게 된 계기에 대해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이유가 많이 묻혔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오히려 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내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들어 후회가 덜한 쪽을 택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미리 준비해 온 발언문에서 "나의 회복에 가장 필요한 것은 용서라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용서를 하기 위해서는 '지은 죄'와 잘못한 일이 무엇인지 드러나는 게 먼저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겪은 사실을 사실로 인정받는 것, 그 기본적인 일을 이루는 과정은 굉장히 험난했다"고 말했다.

비교적 담담하게 글을 읽어갔으나, 점점 목소리가 떨리다가 "고인을 추모하는 거대한 움직임 속에서 설 자리가 없다고 느껴졌다"는 대목에서는 울음을 터뜨렸다.

그는 "방어권을 포기한 건 상대방이다. 고인이 살아서 사법 절차를 밟고 스스로 방어권을 행사했다면 조금 더 사건의 진실에 가까워질 수 있었을 것"이라며 "고인의 방어권 포기에 따른 피해는 온전히 내 몫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상실과 고통에 공감하지만 그 화살을 제게 돌리는 행위는 이제 멈춰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또 "그동안 고소하기로 한 결정이 너무도 끔찍한 오늘을 만든 것은 아닐까 견딜 수 없는 자책감에 시달렸다"면서도 "그러나 이 고통의 시작은 제가 아닌 누군가의 짧은 생각 때문이었음이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일로 인해 우리 사회는 한 명의 존엄한 생명을 잃었고 용서할 수 있는 '사실의 인정' 절차를 잃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의 인정과 멀어지도록 만들었던 '피해호소인' 명칭과 사건 왜곡, 당헌 개정, 극심한 2차 가해를 묵인하는 상황들은 처음부터 잘못된 일이었다"면서 "잘못한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인정하면 회복을 위해 용서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A씨는 그동안 가장 견디기 힘들었던 것으로 박 전 시장 지지자들의 2차 가해와 신상 유출을 꼽았다.

그는 "사상 초유의 2차 가해에 직면해 있다"며 "나와 함께 일했던 사람들이 2차 가해를 주도하고 있다. 내가 일터에서 소명을 다해 열심히 일했던 순간들이 '피해 없음'을 증명하는 것으로 사용되는 게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chic@yna.co.kr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