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립운동가 김규식·여운형 어록비 독립기념관에 제막

송고시간2021-03-17 10:17

beta

한국독립운동사에 손꼽히는 독립운동가인 우사(尤史) 김규식 선생과 몽양(夢陽) 여운형 선생 어록비가 17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시어록비 공원에 나란히 세워졌다.

독립기념관이 이날 우사 김규식연구회·몽양 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와 함께 연 제막식에는 한시준 독립기념관장과 김원웅 광복회장, 김규식 선생 후손인 김수옥 여사, 여운형 선생 후손인 여인성 씨 등이 참석했다.

어록비 상층부에는 이들이 평생 독립운동의 최고 가치로 강조한 '자주'와 '독립'을 조각해 멀리까지 두 분의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규식·여운형 어록비
김규식·여운형 어록비

[독립기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한국독립운동사에 손꼽히는 독립운동가인 우사(尤史) 김규식 선생과 몽양(夢陽) 여운형 선생 어록비가 17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시어록비 공원에 나란히 세워졌다.

독립기념관이 이날 우사 김규식연구회·몽양 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와 함께 연 제막식에는 한시준 독립기념관장과 김원웅 광복회장, 김규식 선생 후손인 김수옥 여사, 여운형 선생 후손인 여인성 씨 등이 참석했다.

어록비 상층부에는 이들이 평생 독립운동의 최고 가치로 강조한 '자주'와 '독립'을 조각해 멀리까지 두 분의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내용은 독립을 이루기 위해 민족의 총체적 의지가 중요함을 역설한 구절을 담았다.

어록비 디자인은 민중 화백으로 알려진 임옥상 작가가 맡았다.

일제강점기 치열하게 독립운동을 펼친 우사는 우익 정치가이면서도 극우로 나아가지 않았고, 몽양은 좌익 정치가이면서도 극좌로 치우치지 않은 인물로 평가받는다.

이들은 1946년 좌우합작운동의 중심에 서서 활동했다.

몽양은 1947년 7월 암살당했으며, 우사는 1950년 한국전쟁 당시 납북돼 북한에서 서거함으로써 비운의 독립운동가로 기록된다.

김규식은 1989년, 여운형은 2008년에 각각 대한민국장이 추서됐다.

독립기념관은 어록비 설치 장소를 제공하고 관리를 맡으며, 모든 설치비용은 설치 희망자가 부담한다.

독립기념관 내 김규식·여운형 어록비는 104번째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