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시 금연구역 확대…4월부터 횡단보도 흡연 5만원

송고시간2021-03-17 10:10

beta

인천시는 다음 달부터 횡단보도, 지하철 출입구, 산책로 등을 금연구역으로 추가 지정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는 작년 10월 7일 공포된 간접흡연 피해 방지에 관한 조례 개정안에 근거해 4월 7일부터 금연 구역을 확대한다.

시는 시행 초기 3개월간 현장 계도 기간을 거친 뒤 금연구역 흡연자에게는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시 금연 캠페인
인천시 금연 캠페인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는 다음 달부터 횡단보도, 지하철 출입구, 산책로 등을 금연구역으로 추가 지정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는 작년 10월 7일 공포된 간접흡연 피해 방지에 관한 조례 개정안에 근거해 4월 7일부터 금연 구역을 확대한다.

추가로 지정되는 금연 구역은 횡단보도 경계선으로부터 5m 이내, 도시철도 출입구로부터 10m 이내, 하천구역의 보행로와 산책로, 해수욕장, 택시 승차대 등이다.

시는 공원, 학교 주변, 버스 정류소, 주유소, 의료기관 근처 등 기존 금연구역 7만여개 외에 군·구 협의를 거쳐 신규 금연구역의 세부 장소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는 시행 초기 3개월간 현장 계도 기간을 거친 뒤 금연구역 흡연자에게는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작년 과태료 부과 건수와 액수는 1천353건, 1억932만원이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