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공항 도착하면 숙소로 짐 운반…배송 서비스 내달 시범운영

송고시간2021-03-17 11:00

beta

다음 달부터 제주도를 찾는 방문객들은 공항 도착 후 무거운 짐을 들고 숙소로 이동하는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2021년 항공보안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국내 공항 짐 배송 서비스를 다음 달부터 시범 추진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토부, 2021년 항공보안 시행계획 수립…원격검색시스템도 추진

김해공항 수하물 인도장 컨베이어 벨트
김해공항 수하물 인도장 컨베이어 벨트

[촬영 조정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다음 달부터 제주도를 찾는 방문객들은 공항 도착 후 무거운 짐을 들고 숙소로 이동하는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또 백신 등 바이오의약품 보안 검색 절차가 간소화되고, 내년까지 전국 공항에 생체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탑승수속 절차가 확대 구축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2021년 항공보안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5개 분야 23개 세부과제로 구성됐으며, 국내외 테러 동향과 주요 보안정책 여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등 환경변화를 반영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 공항 짐 배송 서비스 내달 추진…비대면 탑승수속 확대 구축

국토부는 우선 국내 공항 짐 배송 서비스를 다음 달부터 시범 추진하기로 했다.

짐 배송 서비스는 국내선 출발 공항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대행업체가 도착 공항에서 승객 짐을 대신 찾아 목적지까지 배송하는 서비스다.

시범 사업은 우선 김포공항 출발·제주공항 도착 승객을 대상으로 한다.

출발 공항의 경우 시범 사업 전 한국공항공사와 협의를 거쳐 추가 지정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시범 사업 운영 성과 등을 분석해 서비스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또 바이오의약품 보안검색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보안검색 과정의 불편 사항도 개선한다.

최근 항공보안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바이오의약품은 특별보안검색 대상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별도의 신청·승인 절차 없이 특별보안검색을 거쳐 바이오의약품을 신속히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현재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시범운영 중인 인공지능(AI) 엑스레이(X-ray) 자동판독시스템의 기능을 고도화하는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전국 공항에는 생체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탑승수속 시스템이 확대 구축된다.

국토부는 당초 2025년까지 전국공항에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었으나, 한국판 뉴딜 예산 170억 원을 내년까지 투입해 구축을 완료하기로 했다.

효율적 항공 보안체계 구축을 위한 기획연구, 미래형 보안 검색 장비 공항 배치를 위한 청사진 마련을 위해 2025년까지 580억 원의 연구개발비가 투입된다.

특히 투과성을 지닌 방사선 전자파인 테라헤르츠(T㎐)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보안 검색기술 개발을 다음 달 착수하고, 신발을 벗지 않고 검색이 가능한 검색기술개발도 추진하기로 했다.

◇ 불법 드론대응 시스템 확대…한미보안협력 강화

이번 시행계획에는 항공 테러 예방을 위해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 확대 구축 방안도 담겼다.

국토부는 김포공항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실시설계 및 장비구매를 추진하고, 제주공항에는 레이더를 설치·시범운영 하기로 했다.

한미 항공보안협력 강화도 추진된다.

국토부는 그간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추진해 온 미국행 승객에 대한 보안 인터뷰 및 추가검색 완화를 지속적으로 협의할 방침이다.

인천발 미국 애틀랜타 공항에 도착하는 위탁수하물에 대한 환승 검색 면제를 통해 한국 환승객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원격검색시스템(CVAS)을 구축, 이달 7월부터 시범운영 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중·장기적으로 국토부는 국제기준에 부합하고 새로운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미래비전과 목표설정을 위해 '제3차 항공보안 기본계획(2022∼2026)'을 수립하기로 했다.

김수상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항공기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편의성을 향상하기 위해 다양한 항공보안정책을 추진하고, 스마트 검색기술과 첨단장비를 개발해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