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BA '킹' 제임스, MLB 보스턴 '공동 구단주' 된다

송고시간2021-03-17 09:04

beta

미국프로농구(NBA)의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37·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가 미국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의 공동 구단주가 된다.

MLB닷컴, ESPN 등 미국 언론은 제임스가 펜웨이스포츠그룹(FSG)의 투자 파트너로 합류했다고 17일(한국시간) 전했다.

FSG 지분을 일정 부분 소유하면 제임스는 FSG의 자회사인 보스턴 레드삭스 구단을 필두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FC, 경주용 자동차 팀인 라우시 펜웨이 레이싱, 지역 방송사인 NESN의 공동 구단주 또는 공동 주주가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BA 간판스타 르브론 제임스
NBA 간판스타 르브론 제임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의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37·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가 미국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의 공동 구단주가 된다.

MLB닷컴, ESPN 등 미국 언론은 제임스가 펜웨이스포츠그룹(FSG)의 투자 파트너로 합류했다고 17일(한국시간) 전했다. 양 측의 투자 계약은 조만간 마무리될 예정이다.

FSG 지분을 일정 부분 소유하면 제임스는 FSG의 자회사인 보스턴 레드삭스 구단을 필두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FC, 경주용 자동차 팀인 라우시 펜웨이 레이싱, 지역 방송사인 NESN의 공동 구단주 또는 공동 주주가 된다.

이미 2011년 리버풀FC의 지분 2%를 사들인 제임스는 이번 FSG와 계약으로 투자 규모를 더욱 늘렸다.

제임스는 또 오랜 친구이자 사업 파트너인 매버릭 카터와 함께 FSG의 '유이'한 흑인 주주라는 이정표도 세웠다.

거대 스포츠 기업인 FSG의 주요 멤버로는 보스턴 레드삭스 구단주로 잘 알려진 1대 주주 존 헨리, 유명 방송 프로듀서 출신으로 현재 보스턴과 리버풀의 의장을 맡은 톰 워너 2대 주주 등이 있다.

ESPN은 현역 선수의 NBA 또는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지분 소유를 막은 NBA 규정 탓에 제임스가 MLB로 방향을 틀었다고 전했다.

은퇴 후 NBA 또는 WNBA 팀의 구단주가 되고자 MLB 보스턴 공동 구단주로 '예행 연습'을 하는 셈이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제임스가 지금껏 선수로 뛰면서 10억달러(약 1조1천310억원) 이상을 번 것으로 추산했다.

미국 언론은 제임스가 MLB 보스턴의 라이벌인 뉴욕 양키스의 팬이며, NBA에선 보스턴 셀틱스의 오랜 호적수인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에 몸담고 있다며 FSG 지분 투자에 따른 보스턴 공동 구단주 취임을 흥미롭게 평가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