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신문, 미일 2+2 회담 '중국 견제·동맹 강화' 주목

송고시간2021-03-17 09:22

beta

일본 주요 신문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과 일본이 도쿄에서 처음으로 열린 외교·국방 각료 안보협의위원회(2+2 회담)에서 중국에 대한 견제와 동맹 강화에 견해를 같이 한 점을 주목했다.

17알 아사히, 마이니치, 도쿄신문은 전날 회의의 핵심 의제였던 중국 관련 문제를 놓고 패권 다툼이 아닌 '공존'을 위한 해법 강구에 강조점을 두는 사설을 게재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미일 동맹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견해를 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사히·마이니치·도쿄신문, 중국 대응·공존 해법 제언

'우익 성향' 산케이, 중국 억지 위한 방위력 증강 주장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주요 신문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과 일본이 도쿄에서 처음으로 열린 외교·국방 각료 안보협의위원회(2+2 회담)에서 중국에 대한 견제와 동맹 강화에 견해를 같이 한 점을 주목했다.

17일 아사히, 마이니치, 도쿄신문은 전날 회의의 핵심 의제였던 중국 관련 문제를 놓고 패권 다툼이 아닌 '공존'을 위한 해법 강구에 강조점을 두는 사설을 게재했다.

반면에 우익 성향인 산케이신문은 대중(對中) 억지를 위한 방위력 증강을 주장하고 나섰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미일 동맹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견해를 폈다.

아사히신문은 '대결보다 공존의 토대로'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회담 후 공동성명에서 중국에 대한 냉엄한 자세가 두드러졌다"며 동·남중국해에서의 무리한 해양 진출, 홍콩에서의 탄압 등 중국 공산당 정권의 강압적인 정책에 문제가 있는 것은 확실하다고 지적했다.

아사히는 미·일이 공동성명을 통해 이런 문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일 양국은 모두 중국과 경제면 등에서 깊은 상호의존 관계에 있다며 기후변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지구촌 규모의 과제를 해결하는 데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도쿄=연합뉴스) 16일 도쿄에서 열린 미일 외교·국방 각료회의(2+2회의) 결과와 관련해 중국과의 '공존'을 강조한 아사히신문 17일 자 사설.

(도쿄=연합뉴스) 16일 도쿄에서 열린 미일 외교·국방 각료회의(2+2회의) 결과와 관련해 중국과의 '공존'을 강조한 아사히신문 17일 자 사설.

아사히는 미중 간의 대립이 첨예화하지 않도록 해 건전한 공존을 목표로 하는 토대로서 미일 동맹을 살리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아사히는 공동성명에 '일본이 국가방위를 강고하게 하고 미일 동맹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능력을 키운다'라고 명기된 것에 대해선 이 문구가 앞으로 일본의 군사적 역할을 강화하고 코로나19 재난으로 어려워진 국가 재정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특히 일본이 미국의 대중(對中) 전략에 휩쓸려 미중 간 군사 대립의 최전선에 놓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아사히는 또 양국 정부가 오키나와에 있는 후텐마(普天間) 미군 비행장을 같은 오키나와 내의 헤노코(邊野古)로 이전하는 것에 대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거듭 밝히면서 불평등 지적을 받는 미·일지위협정 개정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며 "이래서는 '동맹 강화'를 주장하더라도 일본 국민의 폭넓은 이해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사히는 일본 입장에선 한국과의 관계 개선도 시급하다며 한미일 협력이 대북정책을 추진하는 데 불가결한 조건이라고 지적했다.

(도쿄 AFP=연합뉴스)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16일 스가 요시히데(중앙) 총리를 예방한 토니 블링컨(왼쪽에서 두 번째) 미국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왼쪽) 국방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오른쪽에서 두 번째) 일 외무상, 기시 노부오(오른쪽) 방위상과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ungok@yna.co.kr

(도쿄 AFP=연합뉴스)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16일 스가 요시히데(중앙) 총리를 예방한 토니 블링컨(왼쪽에서 두 번째) 미국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왼쪽) 국방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오른쪽에서 두 번째) 일 외무상, 기시 노부오(오른쪽) 방위상과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ungok@yna.co.kr

마이니치신문은 미일 양국이 이번 회의를 통해 국제 질서에 도전하는 중국에 힘을 합쳐 대응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분명하게 드러낸 것으로 평가하면서 "눈앞의 과제에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장기적 관점으로 중국과의 관계를 봐야 한다"고 일본 정부에 제언했다.

마이니치는 "중요한 것은 안보에서 미국과의 협력과, 경제에서 중국과의 협력을 어떻게 양립시킬 것인지의 문제"라며 중국의 돌출 행동을 미·일이 견제할 수 있겠지만 중국을 적대시하고 보복적인 조처를 한다면 협력의 여지는 좁아진다고 강조했다.

마이니치는 "동맹을 중국과의 패권 경쟁 도구로 삼아선 안 된다"고 미국의 움직임을 경계하면서 일본 국익이 지역 안정과 번영에 달려 있는 만큼 중국과도 공통의 이익을 찾는 전략적인 대화가 필요하다고 썼다.

도쿄신문은 '중국과 대항하면서도 공존을 모색하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인도·태평양은 대립보다는 공존·공영의 대양(大洋)이 돼야 한다"며 세계 경제 성장의 중심인 아시아에서 긴장이 높아지는 것은 누구에게도 이익도 될 수 없다고 단언했다.

바이든 정권이 동맹관계를 중시하는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 도쿄신문은 "압도적 국력을 갖춘 미국이 동맹국을 강제로 따라오게 하는 시대는 지났다"면서 미국은 장기적 관점에서 대중전략을 동맹국과 함께 다듬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신문은 통상, 군사, 하이테크 등 모든 분야에서 확대되는 미중 패권 싸움을 '신냉전'으로 부를 수 있다면서 대중 관계에서 경쟁과 협력의 균형을 무너뜨리지 않도록 하라고 미국에 촉구했다.

주일미군과 일본 자위대의 통합 군사 연습 장면. [자료사진, 미 태평양함대 페이스북 계정. 재판매 및 DB 금지]

주일미군과 일본 자위대의 통합 군사 연습 장면. [자료사진, 미 태평양함대 페이스북 계정.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 신문과는 달리 요미우리는 "미·일은 중국의 독선적 행동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앞으로도 계속 보내 필요가 있다"며 중국에 대한 미일 양국의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요미우리는 "인도·태평양에서 군사적 균형이 무너지면 일본이 받는 영향은 심각하다"며 "이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에서 (중국의) 영해 침입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는 미·일의 역할 분담을 포함해 동맹의 억지력을 강화하는 구체적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미일 공동 군사 연습 등을 통한 중국 견제를 주장하기도 했다.

일본에서 대표적 우익 매체로 꼽히는 산케이신문은 '대중 억지를 위한 방위력 증강을'이란 사설에서 "일미(미일)가 기존 국제질서에 부합하지 않는 중국의 행동을 문제로 보고 억지해 나가겠다는 결의를 보인 것은 평가할 수 있다"고 했다.

"힘의 신봉자인 중국 공산당 정권은 말로만은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한 산케이는 미일 양국에 동맹 강화를 향한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 신문은 일본은 재정이 어렵긴 하지만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이라며 미국과 협력해 중국에 대한 군사적 균형을 유리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 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에게 일본 방위력 강화를 위해 방위예산을 과감하게 증액하는 결단을 내리라고 촉구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