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남부서 반군 공격으로 정부군 12명 사망"

송고시간2021-03-17 00:37

beta

시리아 남부에서 반군의 매복 공격으로 정부군 병사 10여 명이 사망했다고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가 밝혔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16일(현지시간) 시리아 남부 다라에서 반군의 공격으로 적어도 12명의 정부군 병사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라미 압델 라흐만 시리아인권관측소 대표는 AFP 통신에 "정부군 병사들이 반군 사령관을 체포하기 위해 알자이리브로 이동하던 중 매복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리아 내전으로 파괴된 시가지
시리아 내전으로 파괴된 시가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시리아 남부에서 반군의 매복 공격으로 정부군 병사 10여 명이 사망했다고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가 밝혔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16일(현지시간) 시리아 남부 다라에서 반군의 공격으로 적어도 12명의 정부군 병사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라미 압델 라흐만 시리아인권관측소 대표는 AFP 통신에 "정부군 병사들이 반군 사령관을 체포하기 위해 알자이리브로 이동하던 중 매복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군은 군용 트럭 2대와 소형버스 2대를 타고 이동했으며, 반군의 공격으로 정부군이 증원 병력을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시리아는 2011년 '아랍의 봄' 민중봉기의 여파로 내전이 발생했으며, 지금까지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간 전투가 이어지고 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