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민주 투기의혹, 尹 있었으면 검찰 수사" 與 "오세훈은"

송고시간2021-03-16 18:16

beta

여야는 16일 국회 정무위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사태로 촉발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여부를 놓고 팽팽히 맞섰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 가족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며 검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가족의 투기 의혹을 거론하며 맞불을 놓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무위원회 출석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무위원회 출석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 최창원 국무1차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최창원 1차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한 정부합동조사단장을 맡고 있다. 2021.3.1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여야는 16일 국회 정무위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사태로 촉발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여부를 놓고 팽팽히 맞섰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 가족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며 검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민주당 김경만 의원 배우자의 시흥 장현동 토지 '쪼개기 구매' 의혹 등을 거론하며 "검찰의 수사 범위에 국회의원·지방의원의 범죄가 들어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있었다면 바로 수사에 들어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윤창현 의원은 '돈이 되는 땅을 조사하고 매입 자금을 따라 수사해야 한다'는 윤 전 총장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제시하며 "1·2기 신도시 투기 수사 때에는 돈 문제부터 검찰이 들어가서 수사했더니 대거 구속·처벌됐다"고 검찰 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가족의 투기 의혹을 거론하며 맞불을 놓았다.

반면 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1·2기 신도시 수사를 검찰이 주도해서 했지만 똑같은 상황이 또 나타나지 않았나. 누가 수사를 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고 반복되지 않게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김병욱 의원은 오세훈 후보와 관련해 "친척이 소유한 땅을 개발행위 대상에 포함하거나 주변의 개발행위를 허가해 주는 행위는 질적으로 아주 심각한 문제"라며 "정부 합동조사단의 조사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병덕 의원도 오 후보 처가 소유의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 한 귀퉁이에 있다며 "인위적으로 저 땅이 들어가지 않았나 의심을 사지 않나. LH에서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것보다 훨씬 더 큰 것이 아닐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은 오 후보에 대한 여당의 공세가 이어지자 "허위사실로 이미 고발까지 한 사항"이라며 "LH 부동산 투기와 관련한 현안 질의에 집중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wOH9C9WkaE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