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행사 내일 열려

송고시간2021-03-16 17:13

beta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들이 17일 피해자가 직접 참석하는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는 사람들'은 16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하는 말하기의 장을 연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오랫동안 여성·약자·소수자들이 웅크린 채 침묵하게 한 사회가 변화하고 있다"면서 "성평등한 내일로 한 걸음 내딛기 위한 중요한 말하기와 듣기의 장에 진지한 마음으로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자 지원단체, 서울시 비판…경찰 수사 촉구 (CG)
피해자 지원단체, 서울시 비판…경찰 수사 촉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들이 17일 피해자가 직접 참석하는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는 사람들'은 16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하는 말하기의 장을 연다"고 밝혔다. 이 자리엔 사건의 피해자인 A씨가 직접 나와 이야기할 예정이다.

A씨 지원단체 중 하나였던 한국성폭력상담소 김혜정 소장, A씨의 공동변호인단이었던 서혜진 변호사, '2차 가해' 중단 서명운동을 주도했던 이대호 전 서울시 미디어비서관 등도 참석한다.

이가현 페미니즘당 창당모임 공동대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권김현영 여성주의 연구활동가 등 여성계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한다.

주최 측은 "오랫동안 여성·약자·소수자들이 웅크린 채 침묵하게 한 사회가 변화하고 있다"면서 "성평등한 내일로 한 걸음 내딛기 위한 중요한 말하기와 듣기의 장에 진지한 마음으로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