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학개미, 쿠팡 상장 첫날 383억원 샀다…순매수 1위

송고시간2021-03-16 16:34

beta

쿠팡이 미국 뉴욕증시 상장 첫날 국내 '서학개미'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해외주식이 됐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쿠팡 3천391만달러(약 383억원) 어치를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쿠팡은 메타버스(가상공간) 서비스업체 로블록스(2천89만달러), 애플(1천664만달러) 등을 제치고 해외주식 일간 순매수 1위를 차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뉴욕증권거래소 앞에서 포즈 취하는 김범석 쿠팡 의장
뉴욕증권거래소 앞에서 포즈 취하는 김범석 쿠팡 의장

(워싱턴 AP=연합뉴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에서 상장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NYSE에 이날 상장된 쿠팡 주식은 63.5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다. [NYSE 제공. DB 금지]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쿠팡이 미국 뉴욕증시 상장 첫날 국내 '서학개미'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해외주식이 됐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쿠팡 3천391만달러(약 383억원) 어치를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쿠팡은 메타버스(가상공간) 서비스업체 로블록스(2천89만달러), 애플(1천664만달러) 등을 제치고 해외주식 일간 순매수 1위를 차지했다.

쿠팡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11일 공모가 35달러보다 40.7% 뛰어오른 49.25달러에 거래를 마감, 종가 기준 시가총액이 886억5천만달러(약 100조4천억원)를 기록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이후 12일에는 1.6% 하락했다가 15일 4.1% 반등, 시가총액이 908억달러(약 102조9천억원)로 100조원대를 회복했다.

국내 증시 시가총액 2위 종목인 SK하이닉스 시총(16일 종가 기준·102조2천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쿠팡의 미 증시 상장이 대성공하자 새벽 배송의 '원조'인 마켓컬리도 미국 증시 상장 검토에 나서기로 했다.

jh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llMhZBaxC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