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LH 특검' 합의에 경찰 격앙…"특수본은 뭐가 되나"

송고시간2021-03-16 15:40

beta

여야가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파헤칠 특검 도입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경찰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내부에서는 격앙된 분위기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770명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를 꾸린 경찰은 정치권의 특검 도입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수본 관계자는 "정치권의 특검 도입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해오던 수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70명 투입해 이제 수사 시작했는데…보여주기식 특검"

경찰청
경찰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여야가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파헤칠 특검 도입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경찰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내부에서는 격앙된 분위기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770명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를 꾸린 경찰은 정치권의 특검 도입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수본 관계자는 "정치권의 특검 도입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해오던 수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수사를 하라고 해서 특별수사본부까지 차려놓았는데 특검 도입이 말이 되느냐"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

실제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지시에 따라 지난 10일 매머드급 특수본을 구성했다. 특수본에는 18개 시도경찰청 경찰관은 물론이고 국세청·금융위원회·한국부동산원 파견 인력도 포함됐다.

경찰은 특수본 구성 하루 전인 지난 9일 경남 진주 LH 본사와 LH의 수도권 사업본부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15일에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시의원·공무원·공공기관 직원 등에 대해 전국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특수본을 이제 막 꾸렸는데 수사를 지켜보지도 않고 특검을 하자니 당황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온 국민이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는데 경찰이 지위 고하를 따져가며 미진하게 수사할 리가 있겠나"라고 씁쓸해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wOH9C9WkaE

이 관계자는 "2011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디도스(DDoS) 공격 사건 때도 경찰에 이어 특검이 수사에 착수했지만, 특검에서 특별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특검 도입은 예산 낭비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특수본의 중심인 경찰청 국수본은 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라 올해 들어 신설된 조직으로, 이번 부동산 투기 의혹은 국수본이 책임지고 맡은 첫 대형 사건이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투기 의혹을 발본색원함으로써 경찰을 향한 일각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내겠다는 각오로 수사에 임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대통령도 최근 경찰 임용식에서 '국수본이 공직사회의 투기를 반드시 잡아달라'고 하지 않았는가"라며 "정치권이 선거를 앞두고 보여주기식으로 특검을 도입하려는 것 같은데 이제 수사를 시작한 특수본은 뭐가 되느냐"고 했다.

일선 경찰관도 "대통령·국무총리는 경찰이 중심이 된 특수본에 수사를 맡겼는데 여당에서 다른 얘기가 나오니 의아하고 황당하다"고 말했다.

국가수사본부장 경례 받는 문 대통령
국가수사본부장 경례 받는 문 대통령

(아산=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충남 아산시 경찰대학에서 열린 신임 경찰 경위·경감 임용식에 참석, 국가수사본부 기에 수치를 수여한 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의 경례를 받고 있다. 2021.3.12 cityboy@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