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IC 사장 후보군 3명 압축…기재부 출신 진승호 유력 거론

송고시간2021-03-17 06:17

beta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의 차기 사장 후보군이 3명으로 추려졌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KIC는 지난 15일 사장추천위원회를 열고 서류 심사와 면접 등을 거쳐 사장 후보를 3명으로 압축했다.

후보군에는 기획재정부 출신인 진승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한국은행 출신의 홍승제 전 KIC 리스크관리본부장(CRO), 그리고 민간 금융인 출신 인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의 차기 사장 후보군이 3명으로 추려졌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KIC는 지난 15일 사장추천위원회를 열고 서류 심사와 면접 등을 거쳐 사장 후보를 3명으로 압축했다.

후보군에는 기획재정부 출신인 진승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한국은행 출신의 홍승제 전 KIC 리스크관리본부장(CRO), 그리고 민간 금융인 출신 인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에서는 진 단장을 유력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

진 단장은 행정고시 33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기재부에서 국제조세과장, 국제금융협력국장, 대외경제국장 등을 지낸 뒤 2017∼2018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역임했다. 이후 2019년부터 지금까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을 맡고 있다.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기획재정부 제공]

홍 전 본부장은 1983년 한은에 입행해 국제금융연구실장, 국제협력실장, 외화자산리스크위원회 위원, 국제국장을 거친 뒤 2016~2019년 KIC 리스크관리본부장을 지냈다.

한국투자공사법에 따라 기재부 장관이 이 중 1명을 선정해 청와대에 임명 제청을 하면, 대통령이 사장을 임명한다.

금융권에서는 당초 계획한 일정보다 늦게 최종 후보군 선정이 이뤄진 만큼 빨라야 다음달 새 사장이 선임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 최희남 사장의 임기는 이달 말 끝난다.

KIC 한국투자공사
KIC 한국투자공사

[촬영 안철수]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