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서해에 4GW 규모 해상풍력발전 단지…2026년까지 20조 투입

송고시간2021-03-16 10:52

beta

충남 서해안에 대규모 풍력발전 단지 건설이 추진된다.

충남도는 보령·태안·당진 등 3개 시군 앞바다에 발전 용량 4GW 규모의 해상 풍력발전 단지가 들어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들 3개 지역에는 2026년까지 20조3천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령·태안·당진에 화력발전소 8대 규모 용량…관련 산업도 육성

제주에 건설된 해상풍력발전
제주에 건설된 해상풍력발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 서해안에 대규모 풍력발전 단지 건설이 추진된다.

충남도는 보령·태안·당진 등 3개 시군 앞바다에 발전 용량 4GW 규모의 해상 풍력발전 단지가 들어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들 3개 지역에는 2026년까지 20조3천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석탄화력발전 1기당 용량이 500MW인 점을 감안하면 화력발전소 8대의 설비 용량과 같다.

설비용량 기준으로 133만 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라고 도는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령시는 보령 앞바다에 2GW급 해상 풍력발전 단지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예상 사업비는 10조2천억원이다.

경북 영덕군 영덕읍 해맞이공원 언덕 위에 조성된 영덕 풍력발전 단지
경북 영덕군 영덕읍 해맞이공원 언덕 위에 조성된 영덕 풍력발전 단지

[촬영 윤보람]

태안 근흥면 석도와 난도 중간 해상에도 1.6GW 규모의 해상 풍력발전 단지가 들어선다.

이미 지난달 1차로 504MW 규모 발전단지의 전기사업 허가 승인까지 받았다.

8MW 풍력 발전기 63기를 설치해 38만 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1천588G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설비용량 504MW는 현재까지 국내에서 추진되는 단일 풍력발전 단지로는 최대 규모다.

해상구조물·풍력발전기·해저 케이블 설치 작업을 마치면 2024년에는 상업 운전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예상했다.

당진 대난지도와 화력발전소 등에도 400MW 용량의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계획이 추진된다.

도 관계자는 "2050년까지 석탄화력발전을 없애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전체 발전량의 절반으로 늘린다는 목표 아래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며 "해상풍력발전 관련 기업과 장비 제조 업체를 유치·육성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