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미얀마 군부 폭력, 변명의 여지 없어…국제적 조치 촉구"

송고시간2021-03-16 07:29

미얀마 북오깔라빠에서 총을 들고 시위대 진압에 나선 경찰들. 2021.3.10(자료사진)[이라와디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얀마 북오깔라빠에서 총을 들고 시위대 진압에 나선 경찰들. 2021.3.10(자료사진)[이라와디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15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의 평화 시위대 유혈 진압과 관련,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 국민에 대한 군부의 폭력은 부도덕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젤리나 포터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지난 주말 미얀마에서 시위자 수십 명이 군부의 잔인한 공격으로 숨졌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버마의 민주주의 회복에 대한 요구에 군부는 총탄으로 응답했다"며 "이러한 전술은 버마 군대가 국민의 의사를 대표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들의 이기적인 이익을 위해 이 쿠데타를 감행했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미국은 모든 국가에 (미얀마의) 쿠데타와 고조되는 폭력에 반대하는 구체적인 조처를 할 것을 계속해서 요구한다"며 국제사회가 미얀마 군부에 대한 제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유엔은 미얀마에서 지난달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여성과 아이를 포함해 최소 138명의 시위자가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바이든 정부는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의 전·현직 관계자 및 이들과 연계된 기업 등을 대상으로 지난달 경제 제재에 나섰고 제재 대상을 확대해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10일 미얀마 군부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놓았지만, 초안과 달리 '쿠데타'라는 표현이 빠지고 제재 경고도 담지 못했다. 초안보다 후퇴한 성명에 대해 알맹이가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dTYwaJJJYo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