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정부 첫 '미일 외교·국방 2+2회의' 오늘 도쿄서 개최

송고시간2021-03-16 07:47

beta

미국과 일본 정부는 16일 오후 도쿄에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양국의 외교·국방 담당 각료가 함께 참여하는 첫 안전보장협의위원회(2+2 회의)를 연다.

이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전날 도쿄 요코타(橫田) 미군 기지에 도착했다.

중국 부상을 견제하는 데 뜻을 함께하는 미일 양국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처음 개최하는 이 회의에서 동맹 강화 방침을 거듭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맹 강화·중국 부상 공동 대처 문제 등 논의할 듯

18일에는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의 예정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정부는 16일 오후 도쿄에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양국의 외교·국방 담당 각료가 함께 참여하는 첫 안전보장협의위원회(2+2 회의)를 연다.

이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전날 도쿄 요코타(橫田) 미군 기지에 도착했다.

일본 대표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이 참석한다.

이들은 각각 양자 회담을 한 뒤 '2+2' 회의에 참석해 현안을 논의하고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블링컨 국무장관과 오스틴 국방장관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예방한다.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 국방장관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 국방장관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부상을 견제하는 데 뜻을 함께하는 미일 양국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처음 개최하는 이 회의에서 동맹 강화 방침을 거듭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회의의 핵심 의제로는 동· 남중국해를 중심으로 해양 패권을 강화하면서 군사력 등 각 분야에서 미국을 위협하는 초강국으로 부상하는 중국에 대한 공동 대처 문제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 회의에 앞서 미 정부는 14일 '깰 수 없는(unbreakable) 미일 동맹의 재확인'이라는 제목의 문서를 발표했다.

미 정부는 국무부가 정리한 이 문서에서 "중국의 도전"에 대해 일본과 공동으로 대처한다는 방침을 명기했다.

아울러 미일 공통 과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대응, 자유롭고 공정한 규칙에 근거한 무역을 거론하면서 "(양국이) 중국의 아시아 및 전 세계에 대한 도발을 포함한 공통의 도전 과제에 협력하고 대응한다"고 밝혔다.

도쿄 도착한 오스틴 미 국방장관
도쿄 도착한 오스틴 미 국방장관

(도쿄 AFP=연합뉴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15일 도쿄의 요코타 미 공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부터 방일 일정을 진행한 뒤 17~18일 한국을 방문한다. jsmoon@yna.co.kr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바이든 행정부가 미일 관계를 포괄적으로 담은 문서를 처음 공개하면서 굳이 중국을 거명한 것은 일본과 연계해 대항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드러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은 이 문서에서 "일본 방위의 (미국) 관여는 절대적"이라며 미국의 대일 방위 의무를 규정한 미일안보조약 제5조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 적용을 명기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이 동중국해의 현상(現狀)을 바꾸어 센카쿠 열도에서 일본의 영유권을 약화하려는 일방적 시도에 계속 반대한다는 입장도 담았다.

요미우리신문은 미일 양국 정부가 '2+2' 회의 후 내놓을 공동 발표문에서도 동 · 남중국해에서 패권 확대를 추진하는 중국의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를 직접적으로 비난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은 이 문서를 통해 한미일 3국 간 협력의 중요성도 언급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등 폭넓은 분야에서 3국 간 협력을 활성화해 나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미국 측은 이날 '2+2' 회의에서 사전 발표한 이 문서에 근거한 입장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참의원(국회 상원) 예산위원회에서 "바이든 정권이 출범한 뒤 이른 시기에 국무·국방 장관이 함께 첫 외국 방문지로 일본을 찾는 것은 미일 동맹을 매우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17일 한국으로 건너가 18일 한미 외교·국방(2+2) 장관회의에 참석한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