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싫다는 보수층 접종 위해 트럼프 등판?…바이든은 시큰둥

송고시간2021-03-16 07:18

바이든 "트럼프 보다 동네 의사·목사 얘기가 더 영향력"

공화당 지지남성 49% "백신 안 맞겠다"…이들 설득이 과제

트럼프 전 대통령
트럼프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공화당 지지자들의 설득을 두고 '트럼프 등판론'이 제기된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시큰둥한 분위기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백신 접종 독려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받자 참모들과 논의를 해봤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그들(참모진)이 하는 얘기가 트럼프가 지지자들에게 하는 어떤 말보다 더 영향력이 있는 것이 동네 의사, 동네 목사, 동네 사람들이 하는 말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서서 백신을 꺼리는 공화당 지지자들에게 접종을 설득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선을 그은 셈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같은 질문이 나오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일 일어나서 (백신접종) 캠페인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해 목소리를 높인다면 우리는 물론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주목할 만한 중요한 것은 81%의 공화당 지지자들이 주치의나 보건담당자를 신뢰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키 대변인은 또 "생존한 모든 전직 대통령이 캠페인에 참여했고 그들은 공식 초청을 필요로 하지 않았다. 그(트럼프)는 그렇게 해야겠다고 결심할 수 있고 그렇다면 잘된 일"이라고 덧붙였다.

버락 오바마·조지 W. 부시·빌 클린턴은 물론 96세로 고령의 지미 카터까지 전직 대통령이 모두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광고에 흔쾌히 참여했음을 부각하면서 동참을 하지 않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는 자신을 찍은 이들뿐만 아니라 모든 미국인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EPA=연합뉴스]

'트럼프 등판론'은 전날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의 발언으로 본격화했다.

파우치 소장은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공화당 지지자들이 백신을 맞지 않으려고 하는 것이 충격적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트럼프 등판론까지 등장한 것은 공화당 지지자 중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이들이 적지 않아 백신 접종 확대를 통한 집단 면역 계획에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PBS방송이 지난 1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화당을 지지하는 남성 중 49%가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했다.

CBS방송이 전날 내놓은 조사에서는 공화당 지지자 33%가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했고 민주당 지지자 중에선 맞지 않겠다는 비율이 10%였다.

워싱턴포스트가 공화당 지지자들에게서 실제로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이유를 들어본 결과 백신의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았고 백신은 믿을 수 있다 하더라도 민주당 정부를 믿을 수 없다는 등의 주장이 나왔다. 이들을 설득해 백신을 맞게 하는 게 바이든 정부의 주요 과제가 된 셈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AP=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