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해"…정의구현사제단 거리 미사

송고시간2021-03-15 19:39

beta

천주교 신부들과 수녀, 신자들이 15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촉구하며 거리 미사를 봉헌했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은 이날 서울 성동구 옥수동 주한 미얀마대사관 무관부 청사 인근 인도에서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기원하는 미사를 열었다.

미사를 주례한 정의구현사제단 대표 김영식 신부는 "우리도 과거 지금 미얀마와 똑같은 일을 겪었다"며 "신앙인으로서 절망에 빠져 있는 미얀마 시민들을 위해 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한 미얀마 무관부 인근서 50여 명 참여

미얀마 민주주의 위해 거리 미사하는 사제들
미얀마 민주주의 위해 거리 미사하는 사제들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 대사관 무관부 인근에서 열린 미얀마 민주주의를 기원하는 미사에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등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3.15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천주교 신부들과 수녀, 신자들이 15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촉구하며 거리 미사를 봉헌했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은 이날 서울 성동구 옥수동 주한 미얀마대사관 무관부 청사 인근 인도에서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기원하는 미사를 열었다.

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신부를 비롯해 수녀와 천주교 신자 등 약 50명 정도가 3∼4m가량 개인 간 거리두기를 한 채로 서서 미사에 참여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 시민 학살 중단하라', '미얀마에 평화를, 자유를, 희망을'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미사에 집중했다.

미사를 주례한 정의구현사제단 대표 김영식 신부는 "우리도 과거 지금 미얀마와 똑같은 일을 겪었다"며 "신앙인으로서 절망에 빠져 있는 미얀마 시민들을 위해 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연대 발언에 나선 국제민주연대 나연필 대표는 "수녀, 신부님들이 많이 오셔서 함께 미사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면서도 "마음이 무겁다. 어제 양곤 공단지역에서 미얀마 군부의 무력 진압으로 마흔 분 정도가 돌아가셨다"고 애도했다.

미얀마 민주주의 기원하며 미사
미얀마 민주주의 기원하며 미사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등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 대사관 무관부 인근에서 미얀마 민주주의를 기원하는 미사를 하고 있다. 2021.3.15 mjkang@yna.co.kr

그는 최근 정부가 미얀마에 최루탄 등 군용물자 수출을 중단하고 개발 협력(ODA)사업을 재검토하기로 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례적인 조치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정부의 추가 제재를 촉구했다.

정의구현사제단은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가 발발한 뒤인 3월 초 미얀마 시민사회 지원을 위해 사제단 차원에서 2만 달러를 전달한 바 있다. 또 4월 말까지 모금 운동을 벌여 미얀마 지원에 재차 나설 계획이다.

김영식 신부는 "앞으로 상황을 지켜봐야겠으나 우리 모금 활동과 기도는 계속돼야 하지 않겠느냐"며 "장기적으로는 미얀마 유학생을 초청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키우기 위해 현지 활동가, 학생들의 학비와 숙식을 지원하는 나눔 운동을 벌여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1시간가량 진행된 미사는 민중가요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을 참석자들이 다 함께 부르며 마무리됐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