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가 바꾼 아카데미…넷플릭스 영화 대거 노미네이트

송고시간2021-03-16 11:00

beta

지난 한 해 미국에서 상영된 영화를 총결산하는 아카데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변화를 맞이했다.

지난 15일 발표된 제93회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는 '맹크',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넷플릭스 영화 16편이 35차례 호명됐다.

후보 명단에 넷플릭스 콘텐츠가 두드러진 것은 극장 상영을 예정했던 기대작들이 팬데믹 여파로 연달아 개봉을 미룬데다 극장 상영을 해야 작품을 출품할 수 있었던 아카데미 규정이 완화됐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극장상영 조건 한시적 중단…시상식은 돌비극장·유니언역 '이원 생중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지난 한 해 미국에서 상영된 영화를 총결산하는 아카데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변화를 맞이했다.

아카데미
아카데미

[아카데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15일 발표된 제93회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는 '맹크',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넷플릭스 영화 16편이 35차례 호명됐다.

이 가운데 '맹크'는 10개 부문,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6개 부문,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는 5개 부문, '힐빌리의 노래' 2개 부문에 각각 노미네이트 되면서 호평을 받았다. 애니메이션 '오버 더 문'은 픽사의 '소울'과 함께 장편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올라 경쟁을 벌이게 됐다.

한인 2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후보로 지명된 작품상부터 음악상까지 6개 부문에도 넷플릭스 영화가 경쟁작으로 떠올랐다. 작품상의 경우 '맹크',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이 트로피를 두고 다투며, 한국 배우 최초로 연기상에 도전하는 윤여정은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와 여우조연상을 두고 경쟁한다.

이번에 발표된 후보는 1만여명의 아카데미 회원들이 이달 5∼10일 온라인 투표를 통해 선정했다. 회원들은 각자 자신이 속한 각 부문에서 후보작을 지명했으며, 작품상의 경우 모든 회원이 투표했다.

아카데미 후보 오른 넷플릭스 영화
아카데미 후보 오른 넷플릭스 영화

(서울=연합뉴스) 제93회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넷플릭스 영화. 왼쪽부터 '맹크',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힐빌리의 노래', '오버 더 문'. 2021.03.16.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후보 명단에 넷플릭스 콘텐츠가 두드러진 것은 극장 상영을 예정했던 기대작들이 팬데믹 여파로 연달아 개봉을 미룬데다 극장 상영을 해야 작품을 출품할 수 있었던 아카데미 규정이 완화됐기 때문이다.

아카데미를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그동안 로스앤젤레스(LA) 극장에서 적어도 일주일간 개봉한 작품만 출품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아카데미 후보에 올랐던 넷플릭스 영화 '결혼 이야기', '아이리시맨' 등도 이 조건을 충족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지난해 3월 중순 LA 영화관이 모두 폐쇄되면서 해당 규정을 일괄 적용하기가 어려워졌다. 이에 AMPAS는 이번 시상식에 한정해 극장 상영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다. 온라인 개봉작도 후보에 올릴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넷플릭스의 약진이 단순히 규정 완화 때문이 아니라 대세 흐름이라는 분석도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영화 산업은 전통적인 플랫폼인 극장에서 새로운 플랫폼인 OTT 중심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사람들의 외출이 제한되면서 이런 현상이 더 가속화되긴 했지만, 완전히 새로운 현상은 아니란 지적이다.

영화 산업의 변화로 유수의 창작진이 새로운 플랫폼으로 눈을 돌리면서, 그만큼 OTT의 작품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들이 꾸준히 해외 시상식 후보로 올라가고 있고, 수상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그 방증이다.

지난해 돌비극장에서 시상식을 준비하던 모습
지난해 돌비극장에서 시상식을 준비하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출품 자격 조건 외에도 아카데미는 코로나19로 인해 크고 작은 변화를 겪고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예정보다 8주 밀려 다음 달 25일 열린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극장이 폐쇄되고 신작 영화 개봉이 줄줄이 연기된 데 따른 조치다.

아카데미 시상식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1938년 LA에서 발생한 홍수로 일주일 미뤄졌고, 1968년 마틴 루서 킹 목사 암살 사건 당시 이틀 연기된 적이 있다. 1981년 로널드 레이건 당시 대통령이 워싱턴DC에서 총격을 당했을 때도 하루 뒤로 연기됐다.

시상식은 앞서 열린 골든글로브 등 다른 영화제 행사와 마찬가지로 후보자들이 한곳에 모두 모이지는 못한 채 진행된다.

외신에 따르면 AMPAS는 올해 시상식을 랜드마크인 LA 돌비극장과 LA 시내의 기차역인 유니언 스테이션 등 두 곳에서 이원 생중계로 진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이 적용됨에 따라 장소를 분산한 것이다. 아카데미 시상식이 돌비극장뿐만이 아니라 다른 장소에서 분산 진행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시상식은 방역수칙에 따라 후보자들이 레드카펫을 밟는 절차 없이 각자의 집이나 스튜디오에서 온라인으로 수상 소감을 밝히는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2w9vxD6bd8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