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고가아파트 보유세 급등…더펜트하우스청담 '4억953만원'

송고시간2021-03-15 13:10

beta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20% 가깝게 뛰면서 서울의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세금폭탄' 수준의 보유세가 부과될 전망이다.

지난해 고가 아파트값이 크게 뛰어 공시가격에 반영되고 지난해 인상한 종합부동산세 세율이 본격 적용되면서 다주택자는 물론 고가 아파트 1주택자들이 지는 세금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15일 연합뉴스가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에 의뢰해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를 계산한 결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12.96㎡의 보유세는 작년 2천726만원에서 올해 4천352만원으로 59.6%(1천626만원) 급증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남더힐·트라움하우스5차 등 상위 10대 아파트보유세 모두 1억원 돌파

고가 아파트 세금부담 커져(CG)
고가 아파트 세금부담 커져(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20% 가깝게 뛰면서 서울의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세금폭탄' 수준의 보유세가 부과될 전망이다.

지난해 고가 아파트값이 크게 뛰어 공시가격에 반영되고 지난해 인상한 종합부동산세 세율이 본격 적용되면서 다주택자는 물론 고가 아파트 1주택자들이 지는 세금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15일 연합뉴스가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에 의뢰해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를 계산한 결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12.96㎡의 보유세는 작년 2천249만원에서 올해 3천268만원으로 45.3%(1천193만원)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시뮬레이션은 아파트 소유자가 만 59세, 만 5년 미만 보유로 1주택자에 대한 세액공제가 없을 경우로 가정했다.

이 아파트의 정확한 공시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서초구의 평균 상승률(13.53%)을 적용할 경우 지난해 30억9천700만원에서 올해 35억1천602만원으로 오른다.

재산세는 작년 680만원에서 올해 781만원으로 14.9%(101만원) 수준으로 오르지만, 종부세가 977만원에서 1천734만원으로 77.5%(757만원) 급증하면서 전체 보유세 부담이 많이 늘어난다.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경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84.97㎡의 공시가격은 지난해 20억7천200만원에서 올해 23억6천125만원 수준으로 13.96% 오를 전망이다.

이에 따른 보유세 부담은 작년 907만원에서 올해 1천313만원으로 44.7%(973만원)으로 오른다.

이 아파트 역시 재산세가 작년 372만원에서 올해 484만원으로 30.1%(112만원) 오르고, 종부세가 247만원에서 445만원으로 80.2%(198만원) 뛰면서 전체 세부담이 늘어나게 된다.

재건축 단지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82.61㎡의 경우 공시가격이 작년 16억5천만원에서 올해 19억6천713만원으로 19.22% 오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보유세는 작년 838만원에서 올해 1천204만원으로 43.8%(367만원) 증가한다.

초고가 아파트의 경우 보유세 부담이 1억원 넘는 단지도 다수 등장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올해 공시가격 상위 공동주택 10개 모두 보유세 총액이 올해 처음으로 1억원을 넘겼다.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

[DL이앤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준공해 올해 국내 최고가 공동주택에 등극한 강남구 청담동 더펜트하우스청담 407.71㎡의 경우 올해 처음 내야 하는 보유세가 무려 4억953만원으로 추정됐다.

공시가격이 163억2천만원에 달하는 이 아파트는 재산세가 3천854만원, 종부세가 2억9천131만원 부과될 전망이다.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4.78㎡의 경우 공시가격이 지난해 65억6천800만원에서 올해 70억100만원으로 6.59% 오르면서 보유세 부담도 작년 8천677만원에서 올해 1억1천625만원으로 34.0%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 밖에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 273.64㎡(1억2천399만원), 청담동 효성빌라청담 101(A동) 247.03㎡(1억990만원), 강남구 삼성동 상지리츠빌 카일룸 273.14㎡(1억1천724만원),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 273.93㎡(1억1천96만원), 삼성동 아이파크 269.41㎡(1억903만원) 등도 모두 올해 보유세 부담액이 1억원을 넘길 것으로 추산됐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