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공무원 투기 의혹 포천시청·거주지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1-03-15 10:57

beta

경기 포천시 간부 공무원이 수십억원을 빌려 전철역 예정지 인근 부동산에 투기한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경찰이 15일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께 수사관 14명을 보내 포천시 간부 공무원 A씨의 근무지인 포천시청과 A씨의 거주지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철역 예정지 인근 부동산 40억원 빌려 매입…"이미 알려진 정보" 주장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최재훈 기자 = 경기 포천시 간부 공무원이 수십억원을 빌려 전철역 예정지 인근 부동산에 투기한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경찰이 15일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께 수사관 14명을 보내 포천시 간부 공무원 A씨의 근무지인 포천시청과 A씨의 거주지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포렌식 요원 등이 투입돼 A씨의 업무 정보 등을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철도 연장사업 업무를 담당했던 A씨는 신용대출과 담보대출로 40억원을 빌려 철도 역사 예정지 인근 토지와 건물을 40억원에 매입,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9월 9일 부인과 공동명의로 도시철도 연장 노선의 역사 예정지 인근 2천600여㎡ 땅과 1층짜리 조립식 건물을 매입했다.

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매수 이후 실제로 이 부동산 부지 인근에 광역 철도역 도입이 결정됐다"고 지적하며 A씨를 고발했다.

A씨는 "해당 지역에 철도역사가 생기는 것은 이미 다 알려진 정보였고 사전에 법률 상담도 받았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협의 사실과 관련된 증거자료를 확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포천시청
포천시청

[포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끝)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