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대면 진료' 도입 공무원에 총리 표창…적극행정 유공자 포상

송고시간2021-03-15 12:00

행안부·인사혁신처, 올해 첫 포상…중앙부처·지자체 공무원 등 30명 선정

주요 수상자 사진
주요 수상자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진료를 도입한 공무원, 휴대전화를 활용한 대형폐기물 배출·관리시스템을 구축한 공무원 등이 적극행정 유공자로 포상을 받게 됐다.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적극행정으로 모범적 성과를 거둔 중앙행정기관 및 지자체 공무원, 공공기관 및 지방 공사·공단 직원 30명을 '제1회 적극행정 유공 포상자'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수상자에게는 특별승진이나 승급, 성과상여금 최고등급, 평정 시 가점, 교육훈련 우선선발 등 인사상 특전이 한 가지 이상 부여된다.

인사처와 행안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지방공사공단 등 82개 기관에서 총 306명을 추천받아 예비심사와 대국민 공개검증 등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 30명을 선정했다.

특히 이번 적극행정 유공 포상은 후보자 추천부터 심사, 검증 등 전 과정에 국민이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수상자는 총 28개 기관에서 훈장 4명, 포장 6명, 대통령표창 8명, 국무총리표창 12명 등이다.

수상자 가운데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유정민 보건복지부 서기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비대면 진료를 도입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당초 의료계의 반대 목소리도 있었으나 유 서기관은 적극적 의견 수렴과 소통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전화 등을 통해 상담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제를 개선했다.

이도규 과학과학기술정보통신부 부이사관은 코로나19로 온라인 개학을 앞둔 초·중·고생들을 위해 학년별 EBS 수업 영상을 무료로 송출하는 방안을 강구해 대통령 표창에 선정됐다.

그는 부처 내 적극행정 사전컨설팅과 적극행정위원회를 통해 유료방송 등록 절차를 간소화해 인터넷을 통한 양방향 TV 서비스(IPTV), 케이블TV 등을 통한 EBS 실시간 강의 송출을 신속하게 추진했다.

김준배 서울 동대문구청 지방행정주사는 대형폐기물 스마트배출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공로로 훈장을 받는다.

대형폐기물 배출 때 휴대전화를 통한 간편한 신고와 무통장 입금이 가능해졌고, 신고필증 부착 없이도 폐기물 배출 위치와 배출량을 신속히 파악·처리해 번거로운 절차가 대폭 간소화됐다.

또 신고필증 제작비는 절감하고, 대형폐기물 수수료 수입은 늘어 예산 절감 및 세입 증대 효과까지 거둘 수 있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이영준 대구시설공단 과장은 블랙아이스 위험 구간 친환경 도로 열선 시스템 설치로 대통령 표창을 받게 됐다.

이 과장은 유관기관의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사고 발생 위험 구간을 도출하고, 상습결빙구간에 친환경 도로 열선 체계를 마련해 안전사고 예방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공무원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업무수행이 국민 삶과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앞으로도 적극행정이 공직사회에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