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발 황사, 내일∼모레 영향…수도권 및 서쪽 지방 집중(종합)

송고시간2021-03-15 16:42

beta

기상청은 전날부터 중국 북동지방에서 발달한 저기압과 바이칼호 부근의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 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강한 바람으로 인해 중국 내몽골과 고비 사막 부근에서 황사가 발원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황사의 유입 경로와 가까운 수도권을 포함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짙은 황사가 관측될 수 있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오후∼밤 중국 북동지방 에서 황사가 추가 발원할 경우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황사의 농도가 짙어질 수 있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미세먼지 예보와 기상정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6∼17일 전국 황사 영향
16∼17일 전국 황사 영향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16∼17일 전국이 황사의 영향을 받는다.

기상청은 전날부터 중국 북동지방에서 발달한 저기압과 바이칼호 부근의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 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강한 바람으로 인해 중국 내몽골과 고비 사막 부근에서 황사가 발원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6일 새벽에 비가 그치면 황사가 북풍을 타고 우리나라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유입되고 서해5도를 시작으로 아침∼오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황사가 관측될 전망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ajgbvqN1VM

17일부터는 전국의 황사가 점차 약화하겠지만, 한반도 주변의 기압계 흐름에 따라 이후에도 약하게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황사의 유입 경로와 가까운 수도권을 포함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짙은 황사가 관측될 수 있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오후∼밤 중국 북동지방 에서 황사가 추가 발원할 경우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황사의 농도가 짙어질 수 있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미세먼지 예보와 기상정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그래픽] 중국발 황사, 16일 국내 유입 예상
[그래픽] 중국발 황사, 16일 국내 유입 예상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중국발 황사, 오는 16일 새벽∼오전 우리나라 유입 가능성
중국발 황사, 오는 16일 새벽∼오전 우리나라 유입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기상청이 중국 내륙에서 발원한 황사가 오는 16일 새벽에서 오전 사이 우리나라에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유입될 황사는 전날부터 중국 내몽골과 고비 사막 부근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고, 특히 일부 지역은 매우 강하게 발원하는 곳이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은 황사 발원 지역(15일 오전 6시 기준)과 추가 발원 예상 지역. 2021.3.15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저녁 전남 해안을 시작으로 밤에는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상 서부 내륙, 경남권 남해안, 제주도에 비가 온다.

비는 새벽에 대부분 그치나 제주도는 아침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또 기압골의 이동 속도가 빨라 지역별 강수 지속시간은 3∼6시간으로 짧고 강수량도 많지 않으나 제주도는 6∼12시간으로 다른 지역보다 다소 길겠다.

16일 아침 기온은 중부지방은 이날과 비슷하지만, 남부지방은 4∼6도 더 올라 10도 내외가 될 예정이다. 낮에는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이 15도 내외로 포근할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13도, 낮 최고기온은 11∼21도로 예상된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