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오모 의혹에 입 연 바이든 "조사 결과 기다려봐야"

송고시간2021-03-15 09:13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워싱턴 정계의 이슈로까지 부상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검찰)조사 결과를 기다려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쿠오모 주지사가 사퇴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무슨 결과가 나오는지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현재 뉴욕주 검찰이 쿠오모 주지사에 대해 제기된 성추행 의혹을 조사 중인 만큼 일단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임 여부 질문에 신중…펠로시 "쿠오모, 자신 마음속 들여다보라"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AP=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워싱턴 정계의 이슈로까지 부상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검찰)조사 결과를 기다려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쿠오모 주지사가 사퇴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무슨 결과가 나오는지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현재 뉴욕주 검찰이 쿠오모 주지사에 대해 제기된 성추행 의혹을 조사 중인 만큼 일단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이날 ABC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디스 위크'에 출연해 쿠오모 주지사의 사퇴 문제와 관련, "그가 주지사로서 효과적으로 일을 할 수 있을지 자신의 마음속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코로나19 최대 진앙이었던 뉴욕 주지사로서 공격적인 코로나19 대처를 이끌어 민주당의 차기 잠룡으로 부상한 쿠오모는 코로나19 사망자수 고의 은폐 의혹에 이어 지난달 말에는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전 보좌관의 폭로까지 나오면서 정치적 위기를 맞았다.

특히 성추행 의혹이 나날이 더해지면서 지금까지 그로부터 성추행 또는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은 7명으로 늘어났다.

이에 미 연방 상·하원의원들도 그의 사임을 촉구하고 민주당 지도부도 사임 촉구 성명을 발표하는 등 파장이 뉴욕주를 넘어 워싱턴 정가까지 확산한 상태다.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민주당 상원의원과 함께 낸 공동성명에서 "쿠오모 주지사가 동료들과 뉴욕 시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사임을 촉구했다.

y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04A_9Xccv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