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출신' 레일리, MLB 시범경기 3경기 연속 무실점

송고시간2021-03-15 06:24

beta

KBO리그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재입성한 좌완 투수 브룩스 레일리(33·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시범경기에서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레일리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의 팜비치 더 볼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시범경기에 휴스턴의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을 삼진 1개를 곁들여 퍼펙트로 막았다.

레일리는 이번 시범경기 3경기에 등판해 3이닝 동안 단 1개의 안타만 허용하고 평균자책점 제로(0) 행진을 이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워싱턴 중심타선 깔끔하게 막고 1이닝 무실점

브룩스 레일리
브룩스 레일리

[휴스턴 애스트로스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BO리그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재입성한 좌완 투수 브룩스 레일리(33·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시범경기에서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레일리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의 팜비치 더 볼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시범경기에 휴스턴의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을 삼진 1개를 곁들여 퍼펙트로 막았다.

휴스턴이 3-0으로 앞선 7회초 등판한 레일리는 조시 벨을 1루수 파울플라이로 돌려세우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카일 슈워버를 3루수 직선타, 얀 곰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는 등 워싱턴의 3∼5번 중심타선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레일리는 이번 시범경기 3경기에 등판해 3이닝 동안 단 1개의 안타만 허용하고 평균자책점 제로(0) 행진을 이어갔다.

레일리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하며 통산 152경기 48승 53패 평균자책 4.13을 기록했다.

롯데와 재계약이 불발된 레일리는 지난해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7년 만에 메이저리그 복귀에 성공했다.

레일리는 이후 신시내티에서 방출됐지만, 휴스턴이 손을 내밀면서 극적으로 빅리그 경력을 이어갔다.

레일리는 지난해 휴스턴 이적 후 17경기 1패 1세이브 6홀드 평균자책점 3.94를 기록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6경기에 등판해 5⅔이닝 1패 평균자책점 3.18로 호투했다.

휴스턴은 올해 레일리가 신시내티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을 당시 조항에 있던 구단 옵션을 적용해 200만달러(약 23억원)에 계약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