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포스트메르켈 선거 전초전 주의회 선거 2곳서 여당 참패(종합2보)

송고시간2021-03-15 19:32

beta

올해 '슈퍼선거의 해'의 막을 여는 독일 주의회 선거 2곳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독일 여당 연합이 참패했다.

독일이 올해 16년만에 메르켈 총리를 뒤를 이을 총리를 선출할 연방의원 선거를 앞둔 가운데, 그 전초전 격인 주의회 선거에서 여당이 역대 최대의 패배를 한 것이다.

여당 내부에서는 한때 여당의 표밭이었던 이들 주에서의 참패를 재앙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덴뷔르템베르크·라인란트팔츠 주의회 선거 녹색당·사민당 승리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올해 '슈퍼선거의 해'의 막을 여는 독일 주의회 선거 2곳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독일 여당 연합이 참패했다.

독일이 올해 16년만에 메르켈 총리를 뒤를 이을 총리를 선출할 연방의원 선거를 앞둔 가운데, 그 전초전 격인 주의회 선거에서 여당이 역대 최대의 패배를 한 것이다.

여당 내부에서는 한때 여당의 표밭이었던 이들 주에서의 참패를 재앙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은 전했다. 이같은 결과에는 대연정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불만과 마스크 스캔들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의회[로이터=연합뉴스]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의회[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치러진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회 선거에서는 녹색당이 32.6%를 득표해, 24.1%를 득표한 기독민주당(CDU)을 누르고 압승했다.

5년전만 해도 녹색당의 득표율이 30.3%, 기민당은 27.0%였던 데 비해 격차가 큰 폭으로 벌어졌다. 이어 사회민주당(SPD)은 11.0%, 자유민주당(FDP)은 10.5%, 극우성향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 9.7%, 좌파당 3.6%를 각각 득표했다.

이에 독일 16개 주총리 중 유일하게 녹색당 소속으로 10년째 집권중인 빈프레트 크레취만 현 주총리가 다시 연정을 꾸리게 된다.

크레취만 주총리는 "기후변화를 제한하고, 경제구조 변화를 완료하고, 경제적 결속력을 강화하는 게 핵심"이라며 "내 모든 경험과 열정, 실행력을 다해 이 도전을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녹색당이 이번에 집권하면 현행 기민·기사당 연합과의 흑·녹연정에서 벗어나 사민당, 자민당과 각각의 정당상징색에 따라 빨·노·초의 신호등 연정을 구성, 주 정부를 운영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크레취만 주총리는 "이번 선거결과는 새로운 주정부를 구성하라는 지시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득표율 순서에 따라 각 정당과 협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포스트메르켈 선거 전초전 주의회 선거 2곳서 여당 참패(종합2보) - 2

라인란트팔츠주의회 선거에서는 사민당이 35.7%를 득표해, 27.7%에 그친 기민당에 압승했다. 5년전에만 해도 31.8%였던 기민당의 득표율은 급격히 추락했다.

이에 따라 사민당 소속으로 8년째 집권 중인 말루 드레이어 현 주총리가 다시 연정을 꾸리게 된다.

드레이어 주총리는 선거전에서 기민당을 추격하는 처지였고, 2주전에야 역전에 성공했는데, 결과적으로 큰 표차로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드레이어 주총리는 "오늘은 행복한 날"이라며 "매우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선거에서 녹색당은 9.3%,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8.3%, 자민당 5.5%, 좌파당은 2.5%를 각각 득표했다.

라인란트팔츠주에서는 사민당, 자민당, 녹색당으로 구성된 신호등 연정이 16개주 중 유일하게 5년째 주정부를 이끌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독일 포스트메르켈 선거 전초전 주의회 선거 2곳서 여당 참패(종합2보) - 3

한편, 여론조사연구소 칸타가 빌트암존탁의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이번 주 기민·기사당연합의 전국 지지율은 31%로 떨어졌다. 올해 초만 해도 35%를 상회하며 40%를 넘보던 지지율은 지난해 3월 21일 이후 거의 1년 만에 최저치로 곤두박질쳤다.

여기에는 여당연합내 연방의회 기사당 원내부대표가 마스크 제조업체에 공공발주 물량을 중개하고 거액을 챙긴 혐의를 받은 데 이어 기민당 소속 연방의원이 중국산 마스크를 중개해주고 수수료를 챙긴 이른바 마스크스캔들로 두 의원의 사퇴와 탈당이 이어진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녹색당은 19%, 사민당 16%, 극우당 11%, 자민당과 좌파당은 각각 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10일 2천378명에게 이번 주 일요일이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을 선택할지 물은 결과다.

독일은 올해 바덴뷔르템베르크주의회와 라인란트팔츠주의회를 시작으로 작센안할트주(6월6일), 연방하원·베를린시·메클렌부르크포폼메른주·튀링엔주(9월26일) 등 연방하원과 주의회 선거를 줄줄이 앞두고 있다. 새 연방하원은 16년 만에 메르켈 총리를 이을 새로운 총리를 선출한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