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포스트메르켈 선거개시…주의회 선거 2곳서 여당 패배 유력(종합)

송고시간2021-03-15 02:29

beta

올해 '슈퍼선거의 해'의 막을 여는 독일 주의회 선거 2곳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독일 여당 연합이 패배할 것으로 전망된다.

독일 남서부에 위치한 바덴뷔르템베르크주와 라인란트팔츠주는 14일(현지시간) 주의회 선거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덴뷔르템베르크·라인란트팔츠 주의회 선거 녹색당·사민당 승리 예상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올해 '슈퍼선거의 해'의 막을 여는 독일 주의회 선거 2곳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독일 여당 연합이 패배할 것으로 전망된다.

독일 남서부에 위치한 바덴뷔르템베르크주와 라인란트팔츠주는 14일(현지시간) 주의회 선거를 한다. 독일은 이를 시작으로 올해 작센안할트주(6월6일), 연방하원·베를린시·메클렌부르크포폼메른주·튀링엔주(9월26일) 등 연방하원과 주의회 선거를 줄줄이 앞두고 있다. 새 연방하원은 16년 만에 메르켈 총리를 이을 새로운 총리를 선출한다.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의회[로이터=연합뉴스]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의회[로이터=연합뉴스]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는 독일 16개 주총리 중 유일하게 녹색당 소속인 빈프레트 크레취만 현 주총리가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여당인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의 후보를 압도적인 표 차로 누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ZDF방송 출구조사 결과 갈무리]

[ZDF방송 출구조사 결과 갈무리]

독일 ZDF방송이 선거 연구그룹이 진행한 출구조사 결과를 분석해 예측보도한 결과를 보면,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 녹색당의 득표율은 31.5%로 5년전보다 1.2%포인트 상승했다. 반면에, 기민당은 4%포인트 떨어진 23.0%로 추락했다.

이어 극우성향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과 자유민주당(FDP)이 각각 12.5%, 11.0%, 사회민주당(SPD)은 10.5%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됐다.

5년 전만 해도 녹색당 지지율이 30.3%, 기민당은 27%였던 데 비하면 격차가 큰 폭으로 벌어졌다. 녹색당이 이번에 집권하면 현행 기민·기사당 연합과의 흑·녹연정에서 벗어나 사민당, 자민당과 각각의 정당상징색에 따라 빨·노·초의 신호등 연정을 구성, 주 정부를 운영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ZDF방송 출구조사 결과 갈무리]

[ZDF방송 출구조사 결과 갈무리]

라인란트팔츠주에서도 사민당 소속으로 8년째 집권 중인 말루 드레이어 현 주총리의 승리가 전망되고 있다.

독일 ZDF방송이 선거 연구그룹이 진행한 출구조사 결과를 분석해 예측보도한 결과를 보면, 사민당의 득표율은 33.5%, 기민당은 25.5%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10.5%, 녹색당은 9.5%, 자민당은 6.5%, 좌파당은 3.0%를 각각 득표할 것으로 추정됐다.

라인란트팔츠주에서는 사민당, 자민당, 녹색당으로 구성된 신호등 연정이 16개주 중 유일하게 5년째 주정부를 이끌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표 행사하는 말루 드레이어 라인란트팔츠 주총리[로이터=연합뉴스]

한표 행사하는 말루 드레이어 라인란트팔츠 주총리[로이터=연합뉴스]

한편, 여론조사연구소 칸타가 빌트암존탁의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이번주 기민·기사당연합의 전국 지지율은 31%로 떨어졌다. 올해 초만 해도 35%를 상회하며 40%를 넘보던 지지율은 지난해 3월 21일 이후 거의 1년 만에 최저치로 곤두박질쳤다.

녹색당은 19%, 사민당은 16%, 극우당은 11%, 자민당과 좌파당은 각각 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10일 2천378명에게 이번주 일요일이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을 선택할지 물은 결과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