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부동산 자체조사 속도…'국회의원 전수조사' 野압박

송고시간2021-03-14 16:41

beta

더불어민주당은 1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사태와 관련, 당내 부동산 자체 조사에 속도를 높이면서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내세워 야당을 압박했다.

민주당은 '내부 단속'을 마무리한 뒤 야당을 대해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본격적으로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사태와 관련, 당내 부동산 자체 조사에 속도를 높이면서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내세워 야당을 압박했다.

당 윤리감찰단장인 최기상 의원은 지난 12일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만나 당내 투기의혹 조사 상황을 중간 보고했다.

앞서 윤리감찰단은 지난 8일부터 당 소속 국회의원과 보좌진 및 그 가족의 3기 신도시 보유 현황을 자진 신고받았다.

당내에서는 취합된 자료의 분석과 추가조사를 마무리한 뒤 이르면 이번주 초 결과를 발표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민주당은 '내부 단속'을 마무리한 뒤 야당을 대해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본격적으로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당 핵심 관계자는 "국민 앞에 같이 검증대에 오르자는 것"이라며 "야권 후보들에 대해서도 제기된 의혹이 꽤 있는 만큼 본격적으로 말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LH 사태에 정치권이 너무 머뭇거린다"며 "전수조사도 국회가 솔선수범합시다. 이해충돌방지법도 시급히 처리합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작년 7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부동산 범죄를 수사하라고 지시했을 때 검찰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보수적 언론은 오히려 법무부를 나무랐다"며 "그 결과를 우리가 지금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 수사와 함께 국정조사까지 진행하자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선 '막무가내식 정치공세'라고 선을 그었다.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특검론과 관련해선 보다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당 차원에서 도입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경찰 수사와의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 당직자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를 야심차게 만들어서 첫 작품을 하려고 하는데 특검 이야기를 한 것은 잘못됐다고 본다"며 "당의 방침과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석현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특검하려면 법안 추진에 여야 실랑이 한 달, 특검 인선에 한 달, 인력 충원에 한 달"이라며 "공수처도 썰렁한데 국수본도 일 안 시킬 것이냐"고 적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특검 제안은) 야당의 검찰 수사 프레임을 끊으면서 '제대로 된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제안한 것"이라며 "절차상인 부분 등이 약간 논란이 될 수는 있지만, 현재 진행되는 수사와 보완적으로 논의될 수 있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