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탁현민, '사저 영농' 의혹 이준석에 "대통령 일 몰라"

송고시간2021-03-13 18:40

beta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부지 문제를 놓고 페이스북에서 설전했다.

포문을 연 이 전 최고위원은 "(대통령이) 농사지었다는 것을 안 믿는 이유가, 밀짚모자 쓰고 농사지었다면 탁현민 행정관(비서관)이나 누구나 당연히 홍보에 몇 번 활용하지 않았겠냐"고 주장했다.

탁 비서관은 이에 "아마도 이준석군은 대통령의 일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 같다"며 "걱정스럽다. 정치하겠다는 사람들이 이 정도는 아는 것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좋다"고 응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페북 공개 설전…이준석 "농사지었다면 홍보 활용 안 했겠나"

탁현민 "이준석, 대통령 일 뭔지 잘 모르는 듯"
탁현민 "이준석, 대통령 일 뭔지 잘 모르는 듯"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부지 문제를 놓고 페이스북에서 설전했다.

포문을 연 이 전 최고위원은 "(대통령이) 농사지었다는 것을 안 믿는 이유가, 밀짚모자 쓰고 농사지었다면 탁현민 행정관(비서관)이나 누구나 당연히 홍보에 몇 번 활용하지 않았겠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신 수송 훈련과 백신 접종 참관도 홍보하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 모두가 '청잘알(청와대를 잘 안다)', '탁잘알(탁현민을 잘 안다)'이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해당 부지의 농지를 취득하고서 농사를 짓지 않았다는 주장을 이어간 것으로, 그는 전날엔 문 대통령의 사저 부지 의혹 반박 페이스북 글에 "11년 경력의 영농인 대통령님"이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탁 비서관은 이에 "아마도 이준석군은 대통령의 일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 같다"며 "걱정스럽다. 정치하겠다는 사람들이 이 정도는 아는 것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좋다"고 응수했다.

탁 비서관은 "백신 접종과 수송 현장 점검은 대통령이 직접 챙길 일이고 밀짚모자 대통령은 굳이 그럴 필요가 없는 일로, 전자는 국민을 위한 일이고 후자는 자신을 위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준석군은 2012년 사과 이후로도 바뀌지가 않았다. 반복되는 실수는 세월이 흐르면 삶의 태도가 돼버린다"며 "경계해야 할 일"이라고도 지적했다.

탁 비서관이 언급한 이 전 최고위원의 2012년 사과란 그가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이었던 문 대통령의 목이 베어진 만화를 페이스북에 링크했다가 사과했던 일을 말한다.

앞서 민주당 김남국 의원도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해 "근신 기간 아니었냐. 좀 쉴 때도, 자중할 때도 있어야지 맨날 떠든다"고 비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이 최근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이준석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이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김남국 의원, 탁현민 씨 등 모두 나서 인신 공격에 훈계까지 시작한다. 정말 아픈가 보다"며 "영농경력 11년에 대한 해명은 못 하니 어떻게든 불은 꺼야 될 테니까"라고 적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