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가 日총리 "쿼드 정상회의, 4개국을 새 무대로 끌어 올려"(종합)

송고시간2021-03-13 08:09

쿼드(Quad) 화상 정상회의 (PG)
쿼드(Quad) 화상 정상회의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12일 밤(한국시간) 열린 '쿼드'(Quad) 4개국 화상 정상회의에 대해 "일본, 미국, 호주, 인도 4개국을 새로운 스테이지(무대)로 끌어올린 회의였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쿼드 4개국 정상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연내에 대면 4자 회담을 개최키로 합의했다며 그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야심적으로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4개국이) 확실하게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쿼드는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로 평가받고 있으며, 이날 첫 4개국 정상회담이 열렸다.

화상으로 열린 회의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참석했다.

스가 총리는 4개국 정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중요 과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해 협력을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개발도상국 등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또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 사태와 관련해선 본인이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12일 밤(한국시간) 열린 '쿼드' 화상 정상회의 참석해 발언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12일 밤(한국시간) 열린 '쿼드' 화상 정상회의 참석해 발언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스가 총리는 동·남중국해 주변 수역에서 현상을 변경하려는 중국의 일방적인 시도에 대해선 강하게 반대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는 일본이 실효 지배하고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에 대해 중국이 영유권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을 말한다.

그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선 즉각적인 해결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각 정상의 협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동남아국가연합(ASEAN)과의 협력을 제안해 다른 정상들의 동의를 얻었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