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차대전 때 사라진 로마제국시대 모자이크 80년만에 귀향

송고시간2021-03-12 22:27

beta

제2차 세계대전 와중에 사라졌던 고대 로마 칼리굴라 황제(기원후 12∼41) 시대의 진귀한 모자이크 작품이 약 80년 만에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와 영구 전시됐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 선박박물관은 11일(현지시간) 로마제국 3대 황제 칼리굴라 재위 때인 기원후 40년께 제작된 모자이크를 공개했다.

이 고대 로마의 걸작은 다른 수많은 로마제국 시대 유물과 마찬가지로 기구한 운명을 겪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칼리굴라 황제 때 제작된 모자이크 작품. [ANSA 통신]

칼리굴라 황제 때 제작된 모자이크 작품. [ANSA 통신]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제2차 세계대전 와중에 사라졌던 고대 로마 칼리굴라 황제(기원후 12∼41) 시대의 진귀한 모자이크 작품이 약 80년 만에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와 영구 전시됐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 선박박물관은 11일(현지시간) 로마제국 3대 황제 칼리굴라 재위 때인 기원후 40년께 제작된 모자이크를 공개했다.

1.5㎡ 크기에 자주·흰색 등의 대리석 조각으로 기하학적 무늬를 수놓은 이 모자이크는 칼리굴라 황제가 로마 인근 네미 호수에 건조한 호화 유람선 장식품이었다.

이 고대 로마의 걸작은 다른 수많은 로마제국 시대 유물과 마찬가지로 기구한 운명을 겪었다.

선상 파티용으로 쓰였다는 호화 유람선은 칼리굴라 황제가 기원후 41년 암살당한 뒤 방치돼 호수 바닥에 가라앉았다가 1900년대 초 대규모 발굴 작업을 통해 다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때 모자이크 작품도 빛을 보게 됐다. 거의 원형 그대로 보존돼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냈다고 한다.

분실 약 80년 만에 이탈리아 로마 선박박물관으로 돌아온 칼리굴라 황제의 모자이크. 2021.3.11. [AP=연합뉴스]

분실 약 80년 만에 이탈리아 로마 선박박물관으로 돌아온 칼리굴라 황제의 모자이크. 2021.3.11. [AP=연합뉴스]

이탈리아 당국은 1930년대 로마 선박박물관을 만들어 이 유람선을 전시했다.

하지만 2차 세계대전 와중에 박물관은 화재로 파괴됐고, 모자이크는 어디론가 자취를 감췄다.

작품의 존재가 다시 확인된 것은 2013년이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이탈리아 출신 한 골동품 중개인의 자택에서 원래 모습 그대로 발견된 것이다. 당시 작품은 커피 테이블 장식으로 쓰이고 있었다고 한다.

이 중개인은 "1960년대 이탈리아 현지에서 구매해 미국으로 갖고 온 것"이라며 어떤 배경을 가진 유물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이뤄진 '순수한 거래'였다고 주장했다.

모자이크는 2017년 미국 수사당국에 압수됐고 최근 이탈리아로 돌아왔다.

네미 지역 주민들은 잃어버린 자식을 다시 찾은 양 칼리굴라 모자이크의 귀환을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네미 지역 당국자는 이 걸작을 다시 맞아들이게 돼 자랑스럽다면서 이는 칼리굴라 황제의 유람선이 얼마나 중요하고 호화스러웠는지를 실증하는 작품으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