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키스탄 남서부 석탄광산 폭발사고로 광부 6명 사망

송고시간2021-03-12 20:52

beta

파키스탄 남서부의 석탄 광산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 광부 6명이 사망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익스프레스트리뷴 등 파키스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전날 밤 아프가니스탄 접경지대인 발루치스탄주 마르와르 지역의 석탄 광산 내부에서 축적된 메탄가스가 폭발했다.

당국 관계자는 "이 사고로 약 300m 지하 지점에 광부 8명이 갇혔으며 이 가운데 6명의 시신을 수습했다"며 "다른 2명은 다친 상태"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9년 7월 파키스탄 퀘타의 광산 붕괴사고 현장.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EPA=연합뉴스]

2019년 7월 파키스탄 퀘타의 광산 붕괴사고 현장.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파키스탄 남서부의 석탄 광산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 광부 6명이 사망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익스프레스트리뷴 등 파키스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전날 밤 아프가니스탄 접경지대인 발루치스탄주 마르와르 지역의 석탄 광산 내부에서 축적된 메탄가스가 폭발했다.

당국 관계자는 "이 사고로 약 300m 지하 지점에 광부 8명이 갇혔으며 이 가운데 6명의 시신을 수습했다"며 "다른 2명은 다친 상태"라고 밝혔다.

당국은 수색 작업을 마무리했으며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불법 채굴이 많고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파키스탄 광산과 채석장에서는 대형 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지난해 2월에도 북서부 부네르 지역의 대리석 채석장에서 암석 붕괴로 10명 이상이 숨졌다.

특히 광물 자원이 풍부한 발루치스탄에서는 지난해 72곳의 광산에서 사고가 발생해 102명이 목숨을 잃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