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행 논란' 프로배구 이상열 KB손보 감독, 자진 사퇴

송고시간2021-03-12 16:27

beta

12년 전 폭행으로 재차 논란이 된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이상열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한다.

이 감독은 12일 KB손해보험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번 12년 전 본인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박철우 선수와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자숙의 시간을 갖기 위해 사임한다"고 밝혔다.

KB손해보험 배구단은 이 감독의 사의를 수용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경수 코치, 임시 감독대행

자진해서 사퇴한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
자진해서 사퇴한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12년 전 폭행으로 재차 논란이 된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이상열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한다.

이 감독은 12일 KB손해보험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번 12년 전 본인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박철우 선수와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자숙의 시간을 갖기 위해 사임한다"고 밝혔다.

KB손해보험 배구단은 이 감독의 사의를 수용했다.

KB손보는 남은 2020-2021시즌은 코치 중심 체제로 선수단을 운영하되, 이경수 코치에게 임시로 감독대행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

이 감독은 "이번 시즌 저를 믿고 따라와 준 선수들과 스태프들에게 정말 고맙고 미안하다"며 "시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출신 팀에서 잠시나마 감독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지금처럼 KB 배구단을 항상 사랑으로 응원하겠다. 배구를 사랑하는 모든 팬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KB손보 구단은 "이상열 감독이 짧은 시간임에도 항상 솔선수범하며 선수 눈높이에 맞춰 같이 고민하고 배려하며 편안한 분위기에서 소통했다"고 평가했다.

또 "이를 기반으로 선수들에게 프로 선수로서 자세와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였고, 자율과 권한 부여를 통해 선수 중심의 긍정적이고 재미있는 배구 토대를 만들어준 것에 감사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 감독은 KB손보의 전신인 LG 화재에 입단해 선수 생활을 했다. 2020-2021시즌 KB손보 배구단 감독으로 부임, 12일 기준 팀 순위를 3위에 올려놓으며 10년 만의 봄 배구 가능성을 키웠다.

하지만 최근 배구계가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 감독은 국가대표팀 코치 시절이던 2009년 박철우(한국전력)를 구타한 사실로 다시 비판을 받았다.

이 감독은 지난달 17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난 (폭력) 경험자라 선수들에게 더 잘해주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것"이라며 반성하고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이 인터뷰를 접한 '피해자' 박철우는 이 감독이 최근까지도 폭력적 성향을 드러낸 것으로 안다며 '피꺼솟'(피가 거꾸로 솟는다)이라는 표현으로 강하게 거부감을 드러냈다.

결국 이 감독은 지난달 20일 잔여 경기 출장 포기 의사를 밝힌 데 이어 스스로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muSSI7mup4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