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중구 금호여중 가사실서 화재…학생 200여명 대피(종합)

송고시간2021-03-12 16:27

beta

12일 오후 2시 3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금호여자중학교 전관 2층 가사실에서 불이 나 본관에 머물던 학생 200여명이 교사 인솔하에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전관동에 있던 교사와 직원 51명도 대피했다.

학급교실이 있는 본관에는 학생 200여명이 등교해 있었으나 전원 담임교사 지도를 받으며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중구 금호여중 화재
서울 중구 금호여중 화재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12일 오후 2시 3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금호여자중학교 전관 2층 가사실에서 불이 나 본관에 머물던 학생 200여명이 교사 인솔하에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전관동에 있던 교사와 직원 51명도 대피했다. 불은 발생 20분 만인 오후 2시 23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일부 목격자에 의하면 건물 밖으로 불꽃이 보이고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기도 했다.

학교 측에 의하면 전관은 특별실만 모여있는 건물로, 화재 발생 당시 학생은 없었다. 학급교실이 있는 본관에는 학생 200여명이 등교해 있었으나 전원 담임교사 지도를 받으며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금호여중 관계자는 "화재 당시는 5교시가 끝나고 아이들이 자율적으로 쉬는 시간을 보내고 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