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견례·직계가족-영유아동반 모임 8명까지 허용…돌잔치도 가능

송고시간2021-03-12 11:31

beta

그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에 걸려 할 수 없었던 결혼 상견례 모임, 돌잔치 등을 다음 주부터는 할 수 있게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2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2주간 연장하되 일부 방역 조치는 완화했다.

중대본은 "지나치게 많은 인원이 밀집해 감염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직계가족, 상견례, 영유아 등 예외 사항에 대해서도 8인까지만 모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수도권 유흥시설 6종 운영시간 제한 해제…수도권 목욕탕 밤 10시까지만

수도권 카지노 인원 20%로 제한해 운영재개…정부,거리두기 방역수칙 조정

직계가족 5인이상 모임 허용
직계가족 5인이상 모임 허용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직계 가족에 한해 5인 이상 모임이 허용된 후 첫 주말인 21일 오후 서울역에서 한 가족이 대합실 내부를 걷고 있다. 2021.2.21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에 걸려 할 수 없었던 결혼 상견례 모임, 돌잔치 등을 다음 주부터는 할 수 있게 된다.

또 비수도권의 유흥시설 6종에 대한 '오후 10시까지' 영업시간 제한 조치도 해제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2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2주간 연장하되 일부 방역 조치는 완화했다.

우선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처에 해당하지 않는 '예외' 대상을 늘리면서 인원제한을 8명까지로 제한했다.

정부는 결혼을 위해 예비 신랑·신부를 비롯해 양가 식구들이 모이는 상견례 모임에 대해서는 5인 인원 제한 기준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또 만 6세 미만의 영유아를 동반하는 경우도 예외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미 예외가 적용돼 온 직계가족 모임도 8인 인원제한 조치를 받는다.

중대본은 "지나치게 많은 인원이 밀집해 감염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직계가족, 상견례, 영유아 등 예외 사항에 대해서도 8인까지만 모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처로 사실상 영업이 제한됐던 돌잔치 전문점도 앞으로 운영할 수 있다.

방역 관리를 총괄할 수 있는 현장 관리자가 있는 돌잔치 전문점은 마스크 착용, 테이블 간 이동 자제 등 핵심 방역 수칙을 지키는 점을 전제로 행사를 할 수 있다.

돌잔치 참석 인원은 결혼식, 장례식과 마찬가지로 거리두기 단계별 인원을 지켜야 한다. 이에 따라 2단계 방역 조처가 이뤄지는 수도권에서는 99명까지 돌잔치에 참석할 수 있다.

[그래픽]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조치 내용
[그래픽]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조치 내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정부는 비수도권 유흥시설의 영업시간 제한도 풀어주기로 했다.

현재 확산세가 지속 중인 수도권에서는 오후 10시까지만 영업하도록 운영시간 제한 조치를 그대로 유지하지만, 비수도권은 1.5단계가 시행 중인 점을 고려해 시간제한을 해제한다.

이에 따라 비수도권의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은 룸당 최대 4명 제한, 전자 출입명부 필수 사용 등 방역 수칙을 지키면 시간제한을 받지 않고 운영할 수 있다.

수도권의 국공립 카지노 역시 제한적으로 운영이 허용된다.

현재 외국인 전용으로 운영되는 국공립 카지노 2곳의 경우 영업 제한이 없는 민간 시설과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수용 가능한 인원의 20% 이내로 운영을 허용할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수도권 목욕탕과 사우나 등에 대한 방역 수칙은 일부 조정했다.

수도권에서는 오후 10시 이후 목욕장업의 운영이 제한되며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목욕탕 내에서는 세신사와의 대화를 금지한다.

사우나와 찜질 시설 등 발한실 이용은 가능하되 이용자 간 최소 1m 거리를 둬야 한다.

중대본 관계자는 "목욕장업은 수면 공간의 감염 위험도가 큰 점을 고려했다"면서 "추가된 방역수칙을 지킨다는 전제로 사우나, 찜질 시설은 운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1JWhOvwb0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