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미군, 에이브럼스 '방어역량 추가'에 "새 장비 배치아냐"

송고시간2021-03-12 11:08

beta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연내 대북 탄도미사일 방어역량 두 가지를 '추가'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주한미군은 12일 새 장비 도입 의미는 아니라고 밝혔다.

국방부도 이날 취재진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한미 국방당국은 한반도 내 추가적인 미사일 방어자산의 배치를 협의한 바 없다"며 "오늘 주한미군사로부터 주한미군사령관의 발언은 한반도에 새로운 장비 또는 부대의 추가배치를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10일(현지시간)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미 미사일방어청(MDA)이 총 세 가지 특정 능력(specific capabilities)을 개발 중"이라며 "하나는 이미 한국에 있고, 나머지 두 개도 올해 추가돼 우리의 탄도미사일 방어역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방부도 "주한미군사로부터 '배치없다' 공식 확인" 입장…확대해석 차단

한미연합사령관 "북, 현재로선 중대한 도발 징후 없어"
한미연합사령관 "북, 현재로선 중대한 도발 징후 없어"

(서울=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유엔군사령관·주한미군사령관 겸임)은 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오는 20일 취임을 앞두고 현재로선 북한의 도발 징후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2021.1.5 [한미연합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연내 대북 탄도미사일 방어역량 두 가지를 '추가'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주한미군은 12일 새 장비 도입 의미는 아니라고 밝혔다.

피터스 리 주한미군 대변인은 에이브럼스 사령관 발언에 대한 취재진 질의에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새 역량' 발언은 한국으로 새로운 장비나 부대 배치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작전 보안상 구체적 설명은 제한된다면서 "이 역량은 우리가 고도의 '파잇투나잇'(Fight Tonight)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제공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도 이날 취재진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한미 국방당국은 한반도 내 추가적인 미사일 방어자산의 배치를 협의한 바 없다"며 "오늘 주한미군사로부터 주한미군사령관의 발언은 한반도에 새로운 장비 또는 부대의 추가배치를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주한미군의 미사일 방어체계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한미동맹의 군사력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적 전력"이라면서 "주한미군사령관의 발언도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주한미군의 미사일 방어체계를 지속 보완 발전시켜나가는 과정을 설명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부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전날 발언에 대해 여러 확대해석이 나오자 한미 군 당국이 나서 진화에 나선 것으로, 결국 경북 성주에 임시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성능 개량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10일(현지시간)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미 미사일방어청(MDA)이 총 세 가지 특정 능력(specific capabilities)을 개발 중"이라며 "하나는 이미 한국에 있고, 나머지 두 개도 올해 추가돼 우리의 탄도미사일 방어역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