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팡 김범석 "한강의 기적에 동참해 흥분…혁신에 계속 투자"

송고시간2021-03-12 00:59

뉴욕증권거래소 상장 맞춰 CNBC 인터뷰…오프닝벨 행사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

[쿠팡 상장 신청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11일(현지시간) "한국인들의 창의성이 '한강의 기적'을 만들었다. 우리가 이 믿을 수 없는 이야기의 작은 일부가 된 것이 너무나 흥분된다"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에 맞춰 CN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알리바바 이후 최대 외국기업 IPO(기업공개)라고 하는데 이는 한국의 성공 스토리의 증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터뷰 말미에 "1960년 한국은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79달러에 불과할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였으나 오늘날 세계 10위권 경제국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뉴욕증시 상장에 대해선 "우리는 고객과 주주를 위해 진정한 가치를 만든다는 장기적인 전략에서 한눈을 팔지 않았기 때문에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이라며 "이번 IPO가 그 여정을 변함없이 이어갈 수 있는 재원을 마련해줄 것"이라고 자평했다.

IPO를 통해 조달한 자본을 어디에 사용하겠느냐는 물음에 김 의장은 "우리는 새벽배송과 같은 혁신에 계속 투자할 것"이라면서 "한국의 지역 경제에 계속 투자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술에도 계속 투자하겠다"고 답했다.

쿠팡의 '로켓배송' 서비스가 인구밀도가 높은 한국 외의 다른 나라에서도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뿐 아니라 시골 지역을 포함한 전국으로 이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의 한국 진출 등 타사와의 경쟁에 대해선 "한국은 5천300억달러의 큰 시장"이라면서 "많은 훌륭한 회사들이 우리와 함께 서비스하고 있지만 우리는 기술에 대한 투자 등의 측면에서 독창적인 회사"라고 자신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NYSE에서 쿠팡 상장을 기념해 열린 오프닝벨 행사에 참석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llMhZBaxC8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